Former 2nd home (vacation apt) living room
Former 2nd home (vacation apt) living room by decor8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아이들도 하나의 인격체로 보아야 한다는 말 아이들을 기르는 부모라면 한번쯤은 마음에 세겨 넣었을 말입니다. 제가 아이들과 함께 지내었을때, ‘TV끄기’에 대해 아이들과 좀 더 깊이 있는 대화를 이끌어 내고 싶었기에 브레인스토밍을 수업하게 되었습니다.

“얘들아, 우리가 TV를 끄게 되면 어떤 일이 생길 것 같아?”

“음,, 화가 날 것 같아요”

아하... 이 아이의 말을 들으니 그럴 법도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TV는 나쁜 거니까 오늘부터 보면 안돼!' 라는 식의 일방적인 통보를 받게 된다면 아이의 입장에선 얼마나 기분이 나쁘겠는지 짐작이 갔습니다.
과연 우리 어른들에게 만약 대화나 타협 없이 무조건 단절과 절제만 강요한다면 화를 내지 않는 사람이 있을까요?

그렇다면 일방적인 ‘TV끄기 운동’ 보다는 부모님과 아이가 스스로 하는 ‘TV끄기 운동’으로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제 생각으로는 ‘대화’를 많이 나누는 것이 필요 할 것 같습니다.
왜 우리가 TV를 꺼야 하는지, 아이들의 이야기도 들어주고 또 반대로 부모님들의 생각을 아이들에게 전하며 서로 토론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예를들어 TV를 끄게 되면 좋아질 것 같은 일들에 대해 이야기 나눠 본다던지, 우리가 TV를 끄고 난뒤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를 함께 나누는 것 입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님께서는 느끼실 겁니다. 
아이들은 어른들의 생각보다 훨씬 더 구체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부분이 많다는 것을요.
오늘, 우리아이들의 이야기를 더 많이 들어주고 함께 이야기 나누어 보면 어떨까요?

설정

트랙백

댓글


강민주 : 선생님, 제일 처음 태어난 사람은 누가 낳았어요?
우리 엄마는요... 곰이 사람을 제일 처음 낳았데요.
나 : 뭐? 글쎄...
쌤은 원숭이가 낳은 것 같은데, 잘모르겠다...
민주는 어떻게 생각해?
강민주 : 나도 원숭이가 낳은 것 같아요.
선생님 : 하하~ 어렵다!




(샛별차안)
박지원 : 쌤~ 합(?) 접어 주세요.
나 : 합? 학이겠지.
박지원 : 아~ 학 접어 주세요.
나 : 내가 학 접어주면 니는 내한테 뭐 해줄껀데?
박지원 : 쌤, 말을 그렇게 밖에 못해요?
선생님 : 그래, 미안하다... 근데 지원이도 말 예쁘게 하자ㅠㅠ




(명상시간)
박성현 : (눈을 뜨더니) 선생님! 아무리 해도 마음의 소리가 안들려요!
나 : 눈감고 음악 소리에 귀 기울이면 들린다.
박성현 : (다시 눈 감는다)
            아니 근데요, 애들 떠드는 소리 말고는 아무 소리도 안들려요.
나 : 사실... 쌤도...


설정

트랙백

댓글

  • 최혜정 2011.02.23 00:36 답글 | 수정/삭제 | ADDR

    선생님..민주맘이예요^^
    민주 한동안 이 세상에 누가 제일 먼저 태어났는지 물어보더니..원에서도 물어봤나봐요..ㅎㅎ
    엄마의 대답에 답이 안풀렸는지 아빠..이모..할머니..할아버지..물어봤었는데..ㅋㅋ
    그냥..그 글을 읽으니 지금은 답이 풀렸는지 물어보지 않는다는 게 생각나서요..ㅎㅎ
    항상 감사하고 건강하세요..~~

    • 영소심 2011.02.23 23:44 신고 수정/삭제

      참 어려운 질문이더라구요^^;
      스스로 어떠한 결론을 내렸나 봐요~
      저도 항상 고맙습니다!

  • †마법루시퍼† 2011.04.17 22: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감사히 보고 가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