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llow-footed rock wallabe
Yellow-footed rock wallabe by HaraWish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캥거루 족
학교를 졸업해 자립할 나이가 되었는데도 취직을 하지 않거나, 취직을 해도 독립적으로 생활하지 않고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20~30대의 젊은이들을 일컫는 용어.
전 88만원 세대, 그리고 캥거루 족 이었습니다.
사실, 부모님으로부터 경제적 독립 하는 일이 결코 쉬운일은 아닙니다.

부모님과 같이 살때에도 방값만 안냈다 뿐이지 생활하는데 필요한 것들은 거의 부담했었는데, 나와서 살아보니 그때와 차원이 다릅니다.
이사 당시 옷, 신발, 가방, 화장품을 제외하고 나니 아무것도 없었기 때문에 모든 가전제품과 생필품들을 구입해야 했습니다. 옷을 걸어야 하는 행거부터 시작해서 냉장고, 세탁기, 화장대, 이불 등 이외에도 사람이 거주 할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들어야 했습니다.ㅠㅠ
제가 독립을 선언(?) 한 시기가 여름이었는데, 냉장고 없이 1~2주를 생활하니 죽을 맛이더군요.
냉장고 구입 뒤 얼음을 얼려 먹은 뒤 너무 행복해서 웃음이 절로 났었습니다.
소소한 이런 것이 바로 행복이라고 느꼈었죠.^^


부모님을 떠나 가장 힘들었던 점이 바로 돈! 돈입니다.
사실, 저는 이것저것 배우러 다니는 걸 좋아해서 평생교육원, 스포츠센터 등을 다니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경제 사정이 좋지 않으니 제일 먼저 the end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부모님과 함께 살때는 밥먹기 귀찮아서 시켜먹던 배달음식들도 이젠 bye bye~
나를 vip손님으로 만들어 주었던 지마켓과도 잠시 안녕!
친구들과의 연락도 자연스레 피하게 되었고 우리집에 살림살이 사주겠다는 친구만 만나게 되는 파렴치(?)한이 되어갑니다.
생각지도 못한 돈은 또 왜 그렇게 많이 들어가는지...구멍뚫린 바가지 안에 돈을 넣은 것 처럼 돈이 줄줄 셉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꼼쟁이가 되어갑니다.
점점 인색해지고 금전적인 부분으로 스트레스가 최고조에 이르게 됩니다.
이러면 안되겠다 싶어 제 스스로 선을 정했습니다.
내 인생에 있어 새로운 경험이 될 수 있는 것들에 대해서는 아끼지 말자고...
예를 들어 공연을 보러가는 것, 여행을 떠나는 것, 책을 구입하는 비용 등에 대해선 인색해 지지 않도록 말입니다.


독립을 선언하고 부모님을 떠나온지 여러달...
몸도 마음도 힘들었던 시간이었지만, 또 살아보니 살만도 합니다.
부모님 밑에선 생각도 할 수 없었던 일들도 겪어보고 돈의 소중함도 많이 느꼈습니다.
'많이 쓰고 더 많이 벌면 되지'가 아니라 '아껴쓰고 아껴쓰자'라고 마음속에 세기었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어느 날, 경상도 여자 셋이서 강원도를 다녀왔습니다.
목적지는 정동진!
정동진에서 이글이글 타오르는 일출을 꼭 보겠노라 다짐하고 기대에 부풀어 떠나게 됩니다.
제가 살고 있는 곳은 경상도에서도 저쪼아래(?) 창원에 살고 있기 때문에 정동진 까지 5시간은 족히 걸리게 됩니다.
 


강원도 삼척 어딘가... 차가 멈추다
부푼 마음으로 열심히 달리고 달리고 강원도로 향하는 도중!
그만 차가 멈추게 됩니다.
기름 게이지의 고장으로 차주께서 짐작으로(?) 운전을 해오셨답니다.
이쯤이면 기름을 넣을때가 되었는데 하고 주유소를 찾기 시작하였습니다.
널리고 채이는게 주유소였건만 주유소는 도통 보이지 않습니다!
"쌤, 나 기름없어서 멈춘 차 타본적 있었어요~ 갑자기 시동이 확! 꺼져요"
라는 내 말이 끝나기 무섭게 시동이 꺼집니다.
강원도 삼척쯤 어딘가의 터널 앞 우리는 멈추게 됩니다.

하...하하......이제 어떻하지?


정동진NO! 임원항OK!
우여곡절 끝에 임원항이라는 곳에서 아침을 맞이하게 됩니다.
정동진에서 꼭 일출을 보고 싶었지만 같은 강원도 라인이므로 임원항에서 맞이하는 해도 썩 나쁘진 않았습니다.
익숙한 곳에서 벗어나 낯선곳에서 맞이한 아침, 어둠이 걷이고 난 뒤 새로운 풍경들이 시야에 들어왔습니다.
저는 같은 한국 땅이지만 경상도만 벗어나도 산도 들도 참 색다르게 보이네요.
어쨌든, 임원항에서 차에 기름을 빵빵하게 넣고 다시 목적지인 정동진으로 출발~
정동진, 역시 소문난 관광지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북적북적
여행 뒤 남는건 사진이라 우리는 열심히 사진을 찍습니다.


 



새우튀김, 오징어순대의 대포항
창원으로 돌아가기 전, 우리는 대포항으로 몸을 옮깁니다.
대포항에서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은 당연히 맛난 음식들 이었지요.
시장 입구에서부터 몇백미터 쭈~욱 늘어서있는 포장마차에는 새우튀김, 오징어순대 등을 팔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 눈에는 다 똑같은 새우튀김으로 보이는데, 어느집은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있는가하면 또 어느집은 파리만 윙~ 날리고 있는집이 보입니다.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 칠 수 없습니다.
새우튀김과 오징어순대 등을 잔득 사들고 다시 창원으로 출발!

짧지만 강렬했던 강원도 안녕!

설정

트랙백

댓글

  • JB. 2011.08.10 01:06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 나도 이거 글적었는데 ㅋㅋㅋ

  • 민남매 2011.08.17 11:29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하..다 제가 좋아하는 것들로 찍으셨군요..ㅋㅋ 다음에 저희도 가야겠습니다..꼬옥..^^
    친구들과의 여행..참으로 옛추억입니다 ^^
    최대한 즐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