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시민들이 즐겨 찾는다는 본다이 비치를 가기로 마음 먹었다.

타국에서 보는 겨울바다의 풍경은 어떻게 다가올까?
설레는 마음으로 본다이로 향하는 버스에 올랐다.
복잡한 시드니 시내를 요리조리 빠져나와 한산한 외곽쪽으로 빠졌다 싶더니 바다가 한눈에 들어온다. 




겨울이지만 빼곡히 주차되어 있는 차들을 보고 있으니, 여기가 시드니 시민들이 즐겨찾는 곳이 맞다는 생각이 들었다.
넓은 잔디밭 넘어로 하얀백사장이, 그리고 그 넘어로 바다가 보인다.
'어! 저게 뭐지?'


이렇게 추운 날씨에도 파도를 즐기는 서퍼들이 보인다.
원래 본다이 비치는 파도 서핑으로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
여름에는 서퍼들로 발디딜틈 없는 곳이라고...


 

주말이면 본다이비치 근처 학교에서 이렇게 작은 장도 열린다.
원래는 사람들이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내다파는 장터였지만 일반인보다는 주로 상인들이 물건을 많이 팔고 있었다.
호주 사람들의 손때가 뭍은(?) 물건들을 구경하고 싶었지만 보이는 것이 온통 made in china
아무튼 볼거리 많았던 본다이비치를 뒤로하고 다시 시내로 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이윤기 2012.09.07 20:4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 ~~ 거기 겨울이었구나 샘~

    여름 되면...서핑 배워보셔....젊으니까

    나도 발리 있을 때 배우고 싶었는데...용기를 못냈지 뭐. 후회되네...


저번 주말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엘 다녀왔다.
마산역에서 12시에 출발해 약 4시간을 달려 진도에 도착했다.
벚꽃이 만개한 영남쪽과는 달리 호남쪽에는 아직은 이른 봄인 것 같았다.

축제장에는 일명'모세의 기적'이라 불리는 유명한 곳이라 외국인, 외국인 할 것없이 관광객 정말 많았다.
시끌 벅적한 축제장 이곳 저곳을 구경했다.
그런데, 이곳 시스템이 좀 신기했다.
입장권 포함 5000원을 내는데 입장권으로 장터 이곳저곳의 먹거리들을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다만, 많은 입장객이 몰린만큼 기대이하의 음식들이 었지만 웬지 공짜로 먹는 느낌이들었다.


""
미역이 정말 많은 진도 앞 바다. 미역을 채취하고 있다. 조금 있으면 사진속에 보이는 섬까지 길이 생기게 된다.

""
해삼?도 고동등도 바위만 들추면 쉽게 볼 수 있다.

""
바닷길이 갈라지고 사람들이 그 위를 걷는다.

[##_1C|cfile25.uf@172BD03D4F80FA4A3836F8.jpg|width="640"_##]갈라진 길 위로 갯벌이 드러나 사람들이 바지락이며 꼬막을 채취하고 있다.


오후 5시쯤이 되자, 요란한 사물놀이 소리가 들리고 정말 기적처럼 바닷물이 갈렸다.
그 위로 길이 생기고 사람들이 그 길을 따라 걷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의 목적을 확연하게 두분류로 관찰 할 수 있었다.
첫번째, 외국인.
외국인들은 바닷물 위로 길이 생기는 현상을 관람하러 온 듯 했다. 심지어 어떤 외국인들은 갯벌이 몸에 닿는 것, 미역 밟는 것을 아주 역겨워 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두번째, 우리나라 사람들.
우리나라 사람들의 목적은 바지락, 미역, 낙지 등의 해산물을 채취하는 것이다. 물길이 갈리자 마자 서로 경쟁이라도 하듯 갯벌을 파고 돌을 들추었다.
아무튼, 진도를 방문한 목적은 각각 다르지만 '모세의 기적'은 분명 모두에게 색다른 체험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이윤기 2012.04.09 17:5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와 ~~백수되고 나서 정말 재미나고 알차게 사는 것 같다. 블로그 볼 때마다 부럽네....

  • Robot Aspirateur 2012.04.11 12:54 답글 | 수정/삭제 | ADDR

    부럽네....


사실 저는 좀 즉흥적인 스타일 입니다.
그래서 여행을 다닐때도 계획이라는 걸 세우고 떠나는 편이 아닙니다^^;
순천만으로 떠난 당일 아침까지도 오후에 제가 순천만의 경의롭기까지 한 일몰을 구경하게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지요.

순천만은 가을에 다녀와야...
순천만 생태습지공원 곳곳에 표지판이 잘 되어 있더라구요.
어패류 채취금지라는 표지판과 봄에는 갈대를 모조리 베어준다는 표지판 말입니다.
봄에 갈대를 베어줘야 가을에 갈대가 예쁘게 자란다고 적혀져 있더군요.
아... 이래서 사람들이 가을엔 꼭 순천만을 다녀와야 된다고 하는 이유를 알았습니다.
저는 싹뚝! 잘린 갈대 밑둥만 보고 왔네요...






햇님이 뿅!!
운좋게 일몰 바로직전 전망대에 도착해서 촬영했습니다.
저를 포함한 모든사람들이 열심히 셔터를 누르고 있는데, 한 외국인 무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포도주를 병째로 기울이며 환호성과 휘파람을 부는게 아니겠습니까!
'오호~ 저렇게도 일몰의 순간을 담을수도 있구나'라고 생각되었습니다.
다음에 순천만을 또 방문한다면 저렇게 한번?^^


전망대에 올라갈때, 웬지 다리 아픈길이 더 빨리 도착할 것 같아 다리아픈 길로 올라갔습니다.(시간이 없었기 때문에...)
하지만 다시 내려 올때는 바쁜일이 없었으므로 명상의 길로 내려오게 되었습니다.
"으잉?? 똑같잖아~"
제 생각과 느낌으로는 명상의 길, 다리아픈 길 두가지 모두 비슷한 시간이 소요되는 것 같았습니다.(굉장히 주관적인 생각 입니다)

일몰 직전 붉게 물든 순천만, 바다내음, 그리고 바람...
행복한 하루 였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하늘엔별 2011.05.02 10:2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결국 두 길 다 경험하셨네요. ^^

  • Jeon. 2011.05.03 00:1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일몰이 멋지네요!ㅎ 담엔 저도 좀 데려가주세요..ㅋㅋ


지난 주말 비치로드를 다녀왔습니다.
일명 콰이강의 다리로 불리는 저도연육교를 지나면 비치로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사실 새학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저에게 꿀맛같은 주말을 힘든 산행으로 보내고 싶지는 않은 생각이 더 컸습니다만 눈앞에 펼쳐진 길을 걸으면서 오히려 재충전이 되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연육교를 자주 갔었지만 요근래는 오랫만에 가서 그런지 관광객도 많이 늘었고 표지판도 잘 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몇년전까지만 해도 표지판만 보고 찾아가는 것이 참 힘들었습니다^^;)
출발 전 비치로드에 대해 검색을 해보았더니 마산시가 3억 6천만원 정도를 들여서 시행한 사업이라는 군요...

바다와 산을 함께 만나는 곳
비치로드를 걸으면서 제일 좋았던 점은 바다도 보고 산도 보고 할 수 있다는 점이 었습니다. 산길을 조금 걷다 보면 어느새 바닷가를 걷고 있고 또 바닷가를 걷다보면 다시 산길이 나왔지요. 여러가지 코스가 있습니다만, 저는 늦은 오후에 걸었기 때문에 1전망대와 2전망대를 지나 되돌아오는 단거리 1코스를 걸었습니다. 사진도 찍고 노느라 대략 3시간 정도가 걸렸네요^^;


사진 속 반대편 해안을 따라 쭈~욱~ 걷습니다.


이렇게 산길(?)도 나오고,


또 이렇게 바닷물과 놀 수도 있습니다^^


조금 멀리 왔나 보네요~ 멀리 저도연육교가 보입니다.


제1전망대에서는 거제와 고성이 보입니다.


다시 꼬불꼬불 산길을 지나...

제2전망대에서 바라본 바다 입니다. 늦은 오후라 금망 날이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어딜가나 사람들 많이 다녀가는 곳에 꼭 따라다니는 쓰레기와 주차 문제가 이곳 비치로드에도 있었습니다.(항상 어딜가나 있는 문제 이지요...) 이 글을 보시는 분들도 이번주말 바다와 산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비치로드를 걸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설정

트랙백

댓글

  • 이윤기 2011.03.31 15:2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지난 2월말에 여기 갔다왔어요. 아주 괜찮았어요. 봄에 한 번 더 가보려고 마음먹고 있어요

    • 영소심 2011.04.03 23:34 신고 수정/삭제

      연육교 가기 전 해물라면 잘하는 집 꼭 소개시켜주세요!^^

  • 지나가다들른.. 2011.04.03 04:03 답글 | 수정/삭제 | ADDR

    글 잘 구경하고 갑니다.
    잘쓰셨네요.
    공감되더군요..
    저는 특히나 예산이 3억 6천인데..
    돈을 어디다 어떻게 썼나 하는
    의문을 갖게 되었답니다.
    바닷가 주변 쓰레기나 표지판,
    안내도 등등을 보면서 말이죠...
    하지만 산길을 지나면 확트인 바다가 보이고,
    또 힘든 산길을 지나면 확트인 바다가 보이고...
    예산이 어떻게 쓰였는진 아직도 의문으로 남으나...
    비치로드는 참 인상적인 곳이라 생각합니다.
    좋은하루되세요^^

  • 아~~~ 자도 가고 싶은 곳 중에 하납니다
    친구들을 꼬셔 가봐야겠네요 ㅋㅋ

  • †마법루시퍼† 2011.04.24 05: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영소심쌤 잘 보고 가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