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강의

 

매일 매일을 감사하며 살기란 쉽지 않다.

내게 남은 삶이 고작 6개월 정도라면?

감사는 커녕 하늘은 불공평하다는 생각과 함께 곧 죽는다는 공포감 때문에 절망적인 나날의 연속이지 않을까싶다.

마지막 강의의 주인공 랜디 교수는 자신에게 남은 그 짧은 시간도 감사하단다.

심지어는 교통사고로 죽는 것도 아니고 심장마비에 걸려 죽는게 아니라 행운아라고 까지 이야기 한다.

사실 좀 충격이었다.

고작 살날이 3개월에서 6개월 정도가 남은 사람이 자신의 삶을 정리해 나가면서 가족들과 남은 시간을 보내기에도 빠듯한 시간에 강의준비라니..

하지만 랜디 교수가 가족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강의를 남긴 이유가 더 충격이었다.

 

- 지금 내 아이들은 대화를 하기에는 너무 어리다. 모든 부모들은 자식들에게 옳고 그름에 관하여, 현명함에 관하여, 그리고 살면서 부닥치게 될 장애물들을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하는지 가르쳐 주고 싶어 한다. 또 부모들은 행여 자식들의 삶에 나침반이 될 수 있을까 하여 자신들이 살아온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한다. 부모로서의 그런 욕망이 카네기멜론대학에서의 '마지막 강의'를 하게 된 이유다.

나의 마지막 강의는 모두 비디오테이프로 녹화가 되었다. 교양 강의라는 명목 아래 나는 스스로를 병속에 넣었다, 이 병은 미래의 어느 날, 바닷가로 떠 내려와 아이들에게 닿을 것이다. 만약 내가 화가였다면 아이들을 위해 그림을 그렸을 것이다. 음악가였다면 작곡을 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강의를 하는 교수다. 그래서 강의를 했다.-

 

암으로 죽어가는 상황에서 아이들에게 아버지로서 세상에 남긴이 이 메세지가 나같은 범부중생이 하는 생각의 차원을 넘어서는 성숙된 그 무언가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강의 내용으로 봤을때는 여느 어른들이 젊은이들에게 하는 이야기와 다를바 없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

은혜를 아는 사람이 되어라, 불평하지 말고 노력을 해라, 절대 포기하지 마라 등등...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막상 실행하기란 쉽지 않은 일들에 대해 왜 그래야 하는지, 자신이 겪었던 과거 상황을 이야기 하면서 우리들에게 이해를 시켜주고 있다.

 

랜디 교수는 너무나 담담하게 자신의 죽음에 대해 이야기 했다.

자신의 몸속에 10개의 종양이 있고 살기 위해 가장강력한 화학적치료에 동의를 하였으며 앞으로 세달에서 길게는 여섯달을 살 것이라고..

내 자신이 죽어간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저렇게 의연하게 말할 수 있을까?

죽어가는 내자신 보다는 자신을 그리워하며 남아 있을 가족들을 위해 남은 삶을 살아간다. 그리고 자신의 삶을 정리한다.

치료의 고통 보다는 아이들이 자랄때 함께 하지 못하는 것에 더욱 고통을 느낀단다.

늘 재밌고 즐겁게 살고 싶었단다.

아이들이 자라서 자신을 정말로 사랑했던 아버지가 있었다는 것을 남기고 싶었단다.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 보내고 싶지 않은건 어느 누구나 그럴 것이다.

그건 랜디 교수도 그의 가족들도 마찬가지 였으리라..

성숙하게 이별을 준비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읽은 것 같다.

랜디 교수, 자기 인생과의 작별을 쿨하게 받아들인 사람으로 내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설정

트랙백

댓글


호주는 영국령에 속한 나라이다.
퀸 엘리자베스 여왕의 통치아래 있는, 영국식 영어와 영국식 관습이 익숙한 곳이다. 
그렇기 때문에 미국식에 더 익숙한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조금은 낯설게 느껴지는 몇몇 일들이 있다. 사실, 내가 혼란스러웠던 일들을 이야기 하겠다.

첫 번째, 엘리베이터
우리나라는 1층이 진짜(?) 1층이지만 호주에선 1층은 G이다.
처음 호주에 왔을 때 이 사실을 몰라 엘리베이터를 한참동안 타고 있었다.
그리고 우리는 엘리베이터라 부르는 승강기를 리프트라고 부르기도 한다.

두 번째, 언어
일명 오지 랭귀지라고 해서 영국식영어에 호주영어가 섞인 호주만의 영어가 있다.
오지 사람들을 만나면서 몇가지를 배웠는데 흥미로웠다.
Thank you - tha(타)
Not - nai
see you - see ya
how are you? - hey doing?
sheila - woman
led - man
oz - Australian

그밖에 a를 발음할 때 [ai]로 발음하는 영국식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예를 들어 today를 투다이로, water를 워타로 발음하는 식이다.
실은 이 발음 때문에 공항에서 내리자 마자 황당한 일이 있었다.
내가 묵을 백패커스 이름이 X-Base라는 곳이었는데 셔틀버스 버스기사님께 엑스베이스라고 몇번이고 말해도 알아듣지 못해 당황스러웠다.
그리고 곧 하는 말이 "아~ 엑스바스(?)"
영국영어를 처음 접한 당황스러운 순간으로 기억에 남았다.
비슷한 듯 다른 미국식과 영국식의 차이 때문에 앞으로도 많은 에피소드들이 생길 것 같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전설 2013.01.09 11:49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한국인이라 금방 알아들은거 아닐까요? ㅎ
    엑스바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