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소화

마지막 책장을 넘길때까지 눈물이 멈추질 않았다.
책을 읽으면서 이렇게 울어본적이 언제였던지...
능소화는 4백년 전 부친 편지라는 부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실제 안동에서 발견된 한남자의 미라와 미투리(머리카락으로 삼은 짚신) 그리고 한통의 편지 내용을 바탕으로 짜여진 소설이다.
젊은나이에 먼저 요절한 남편을 사무치게 그리워 하며 적은 아내의 구구절절한 이야기가 편지속에 그대로 녹아 있었다.
남편을 잃고 자식마저 앞세워 여인으로서 기구한 팔자를 타고난 여늬를 보면서 그 심정이 어떨지 짐작할 수는 없지만 눈에서 눈물이 쉴세없이 흐른다.

바람이 불어 봄꽃이 피고 진 다음, 다른 꽃들이 더 이상 피지 않을 때 능소화는 붉고 큰 꽃망울을 터뜨려 당신을 기다릴 것 입니다. 큰 나무와 작은 나무, 산짐승과 들짐승들이 당신 눈을 가리더라도 금방 눈에 띌 큰 꽃을 피울 것입니다.
꽃 귀한 여름날 그 크고 붉은 꽃을 보시거든 저인 줄 알고 달려와주세요.
저는 붉고 큰 꽃이 되어 당신을 기다릴 것입니다.
처음 당신이 우리 집 담 너머에 핀 소화를 보고 저를 알아보셨듯, 이제 제 무덤에 핀 능소화를 보고 저인 줄 알아주세요.
우리는 만났고 헤어지지 않았습니다

예전엔 운명이니 사주팔자를 믿지 않았다.
점점 바뀌는 생각이 사람마다 타고난 복과 사주팔자라는 것이 있긴 있는 것 같다.
만날 사람은 만나게 되어있고 떠날 사람은 떠나게 되며 세상 일들이 다 내마음처럼 되지 않기도한다.
꼭 능소화를 읽으면서가 아니라 내가 생각했던 사랑과 운명의 정의에 대해 다시금 생각을 되짚어봤다.
집착을 사랑이라 여기며 살았던 시간들, 기대와 바램들로 인해 실망감을 맛봐야 했던, 인연이 아님을 알면서도 끈을 놓지 못했던 날들...
내가 나를 사랑하지 못해 스스로 힘들게 만들었던 시간들이었다.

어느 노래 가사처럼..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이 더 아름다운 사랑을 하고 싶다.
우리는 만났고 헤어지지 않는 사랑을 하고 싶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