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 옆에는 조그만한 세면대도 아닌 것이 변기도 아닌 것 같은 요런 것이 있다.

여행을 하면서 만난 한국 여행자들에게 이것을 어떻게 사용했냐고 물었더니, 발을 씻은 사람, 세수를 한 사람, 양치를 하기도 했다고 한다.

대체 이것의 용도는 무엇일까?

 

 

이것은 또 뭐하는 물건인고?

이탈리아에선 호텔에서도 묵어봤고 호스텔에서도 묵어봤는데 화장실엔 꼭 이것 두개가 세트로 있었다.

동생이랑 이것 때문에 내기까지 했었다.

나는 헤어드라이기라고 했고 동생은 비데라고 했다.

이탈리아에서 카스에 올려서 한국에 있는 지인들에게 물어보기도 했다.

비데라는 의견이 더 많았다.

그러고 보니 웬지 비데 느낌도...

저걸로 머리도 말렸는데 아................

혹시 이 두개의 용도를 아시는 분은 댓글 좀 부탁드립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2016.02.16 23:2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기 호텔갈리아닌가요ㅋㅋ


사실 나폴리로 들어가기 전 이탈리아 여러 대도시들에 비해 치안 상태가 좋지 못하다는 얘기를 듣고 주저 했었다.
북부 이탈리아와 남부 이탈리아는 인종도 다르고 경제적인 격차도 커 한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서로 잘 섞이지 못한다는 얘기도 전해 들었다.
'나폴리 가는 것 괜찮을까?'

실제로 거리엔 온통 쓰레기와 사람의 것인지 동물의 것인지 알 수 없는 배설물들, 엄청난 클락션 소리때문에 시끄럽고 지저분 했다.
하지만 또 새로운 볼거리와 낯선 풍경에 걱정은 한방에 사라졌고 매번 여행할 때마다 느끼는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말이 또 떠올랐다. 물론 나는 외국인이고 여행자라는 사실을 항상 머릿속에 세겨야 하고 늘 조심 또 조심한다면 즐겁고 안전하게 사람사는 곳, 그 여행지의 진면목을 발견 할 수 있다.


나폴리는 세계3대 미항이라는 타이틀과 피자의 본고장으로 유명한 곳이다.

3대미항도 미항이지만 피자의 탄생지(?)에서 맛보는 피자맛은 어떨까 참 궁금했다.
피자라는 음식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듯이 도우에 토마토소스를 바르고 여러가지 토핑을 올려 그위에 치즈를 뿌려 구워 먹는 음식이다.
여러가지 도우, 토핑재료, 치즈에 따라 다양하게 변신하는 피자는 이태리 사람들 만큼이나 재밌는 음식인 것 같다.
특히 여기 나폴리 사람들은 항구도시 답게 엔쵸비라는 멸치절임 비슷한 것을 피자 토핑으로 올려 먹기도 한다는데 엄청난 짠맛을 느낄 수 있다는 말에 선뜻 도전하기가 어려웠다.
나폴리를 방문하실 계획이 있는 분들 중에 현지식에 꼭 도전할 의지가 있으신 분들은 한번 드셔보시 길...
아무튼, 피자의 본고장 답게 나폴리에서 아주 특별한 것을 우연히 발견하게 되었다.


바로, 피자 자판기!
원래는 소렌토라는 항구를 찾아가는 중이었으나 잠시 길을 잃어 들어간 곳에서 우연히 발견하게 되었다.
자판기에서 나오는 피자맛은 어떨까? 호기심이 생겼다.
3유로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하고, 망설임 없이 호기심 충족을 위해 3유로를 투자했다.
밀가루가 흩날리더니>반죽기가 돌아간다>얇은 도우가 만들어지고 잠깐 사라지더니>토마토소스와 베이컨과 치즈가 올라간 피자가 나타나>불 위에서 구워지는 모습이 보였다.
3분 정도가 지나니 따끈따끈한 자판기표 피자가 내손안에^^
우리나라 돈으로 약 오천원 정도를 주고 받은 피자의 맛은 생각보다 괜찮았다.
도우가 얇아서 좋았고 치즈가 고소했다.
다만 피자가 컷이 되어 있지 않았고 포크와 나이프 받는 곳이 명백히 있었음에도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소렌토 항을 보며 손으로 쭉쭉 뜯어먹는 피자 맛도 그리 나쁘지 않았다.
처음 걱정반 두려움 반으로 도착했던 곳에서 잊지못할 재밌는 경험을 한 것 같아 이탈리아의 여러도시들 중 나폴리는 재밌는 도시로 기억에 남는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청년한의사 2013.01.14 11:26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 이탈리아 갔을 때 일정상 나폴리에 들리지 못했었는데 치안은 안좋지만 남부가 참 아름다운 곳이 많다고 하더군요 이탈리아 참좋았었는데 ㅎ 피자 자판기라니 한번도 못봤는데 신기하네요 ㅎ

    • 영소심쌤 2013.01.14 18:09 신고 수정/삭제

      네~ 북부와 남부는 확실히 차이가 나더군요. 나폴리 해안선이 참 이뻤어요^^ 담에 꼭 이탈리아 한번더 가고 싶을 만큼 재밌는 나란 것 같아요.

  • UnioSIX 2013.01.14 11:5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이탈리아도 다른면이 있었네요 ㅎ

    근데 나폴리의 피자자판기 ㅋㅋ
    완전 신기 ㅋㅋ 뭐 한국에도 라면자판기가있지만 ㅎㅎ

    • 영소심쌤 2013.01.14 18:04 신고 수정/삭제

      네^^ 참 신기하더군요. 라면 자판기가 있어요? 우아~ 그것도 도전 해보고 싶네요!

  • 전설 2013.01.17 00:57 답글 | 수정/삭제 | ADDR

    피자맛 좋겠어요! 도우도 얇고, 치즈도 나라마다 맛과향이 다르니 ㅎ

  • jinP 2013.01.22 12:1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 예전에도 이 자판기에 대한 포스팅을 읽은적 있는데.. 저도 꼭 먹어보고 싶어요+_+

    • 영소심 2013.01.25 03:51 신고 수정/삭제

      혹시 네이트에서 보셨나요?ㅋㅋ
      감사합니다^^
      다음에 나폴리 가게 되시면 꼭 한번 방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