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호주의 상징, 호주의 자존심, 코알라이다.

귀엽고 앙증맞은 외모 때문에 호주 사람들은 물론 전세계인들에게 사랑을 받는 동물 중에 하나이지 않을까 싶다.
코알라는 먹는 일을 제외한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잠자는 일에 소비한다.
그 이유는 코알라가 먹는 음식에 있다.
코알라의 주식은 유칼립투스 잎인데, 그 성분 중에 숙면을 유도하는 물질이 들어 있다고 한다.
호주 원주민어로 코알라라는 이름의 뜻은 '물을 먹지 않는다'이다.
원주민들이 물도 마시지 않는 동물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늘 나무에 딱 붙어 꼼짝하지 않고 숙면을 취하는 코알라.
아무튼 코알라는 호주 아닌 다른나라에서는 살수 없다고 한다.
한 예로 호주에서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에 코알라를 선물로 보냈는데 몇일이 안되서 그만 굶어 죽었다고 한다.
호주가 아닌 다른 나라에서는 유칼립투스 잎을 먹지 않아 결국 굶어 죽는 까다롭고 예민한 동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엘리자베스 여왕이라고 해도 영국땅에선 코알라를 볼 수 없다고...


코알라와 관련된 이야기 또 하나!
호주에선 주마다 코알라를 만지는 법이 정해져 있고 또 각각마다 다르다.
캔버라, 시드니 등이 속한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선 코알라를 안는 것이 법으로 금지 되어 있다고 한다.
하지만 코알라를 쓰다듬는 것은 가능하다.
이때 주의 할 것이 코알라는 머리를 만지는 것을 싫어하니 머리를 피해서 만질 것.
또 브리즈번이 속한 퀸즐랜드주에선 코알라를 사람이 안을 수 있다고 한다.
호주에서 코알라를 보러 갈 때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다소 까칠하고 예민한 코알라를 안아보지는 못했지만 만져 볼 수 있어 영광(?)스런 하루였다.

설정

트랙백

댓글


강민주 : 선생님, 제일 처음 태어난 사람은 누가 낳았어요?
우리 엄마는요... 곰이 사람을 제일 처음 낳았데요.
나 : 뭐? 글쎄...
쌤은 원숭이가 낳은 것 같은데, 잘모르겠다...
민주는 어떻게 생각해?
강민주 : 나도 원숭이가 낳은 것 같아요.
선생님 : 하하~ 어렵다!




(샛별차안)
박지원 : 쌤~ 합(?) 접어 주세요.
나 : 합? 학이겠지.
박지원 : 아~ 학 접어 주세요.
나 : 내가 학 접어주면 니는 내한테 뭐 해줄껀데?
박지원 : 쌤, 말을 그렇게 밖에 못해요?
선생님 : 그래, 미안하다... 근데 지원이도 말 예쁘게 하자ㅠㅠ




(명상시간)
박성현 : (눈을 뜨더니) 선생님! 아무리 해도 마음의 소리가 안들려요!
나 : 눈감고 음악 소리에 귀 기울이면 들린다.
박성현 : (다시 눈 감는다)
            아니 근데요, 애들 떠드는 소리 말고는 아무 소리도 안들려요.
나 : 사실... 쌤도...


설정

트랙백

댓글

  • 최혜정 2011.02.23 00:36 답글 | 수정/삭제 | ADDR

    선생님..민주맘이예요^^
    민주 한동안 이 세상에 누가 제일 먼저 태어났는지 물어보더니..원에서도 물어봤나봐요..ㅎㅎ
    엄마의 대답에 답이 안풀렸는지 아빠..이모..할머니..할아버지..물어봤었는데..ㅋㅋ
    그냥..그 글을 읽으니 지금은 답이 풀렸는지 물어보지 않는다는 게 생각나서요..ㅎㅎ
    항상 감사하고 건강하세요..~~

    • 영소심 2011.02.23 23:44 신고 수정/삭제

      참 어려운 질문이더라구요^^;
      스스로 어떠한 결론을 내렸나 봐요~
      저도 항상 고맙습니다!

  • †마법루시퍼† 2011.04.17 22: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감사히 보고 가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