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하면 떠오르는 몇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2층버스이다.
그런데 2층버스가 호주 시드니에도 있다.
시드니에 도착해서 제일 눈에 띈 것이 바로 빨간색 2층버스였다. 
호주에서 타게 될 줄이야...



우선 시드니의 2층버스는 관광버스(?)이기 때문에 관광 포인트만 콕 집어 태워준다.

24시간 동안 자유롭게 타고 내릴 수 있는 티켓을 사게되면 좀 더 자유롭게 관광할 수 있다.
시드니에 유명한 해변 본다이 비치도 환승을 잘 하면 이버스로 갈 수 있다.
2012/08/30 - [여행 이야기/호주유람기] - 시드니 시민들의 휴식처 본다이 비치
백패커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조금더 할인이 된다.
백패커스나 인포메이션 센터에 가면 버스스탑 위치가 적인 팜플렛이 비치되어 있다.
티켓은 드라이버에게 사거나 백패커 인셉션,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판매 한다.
포인트만 집어주고 24시간동안 타고 내리는 것이 자유롭고 2층버스를 타보는 경험을 하고 싶다면 더블데커버스를 강추한다.



2층버스에 오를때는 날씨에 영향을 받는다.
너무 덥거나, 또 반대로 너무 추울때, 비, 눈이 올때에는 2층에 앉는 것에 무리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너무 추울때 탔기 때문에 추위 때문에 버스에서 빨리 내리고 싶은 생각이 간절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Rubber 2013.03.19 03:36 답글 | 수정/삭제 | ADDR

    그래, 내가 호주를 방문 더 관심이 오전


NO drink
NO food
NO smoking

위의 세가지는 호주의 버스에서는 절대 할 수 없는 행동이다.
법으로 정해놓고 있어 이를 위반 한 경우 벌금을 부과 받게 된다고 한다.
그럼 정말 호주 사람들은 버스를 탈때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을까?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는 말이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먹고 마실수 있다.


당연히 있어야 할 그물 주머니가 없다. 물통걸이(?)도 보이지 않는다.

그렇다면 어떻게?
마실수 있는 음료류는 패트병에 마개가 있다면 버스안으로 반입가능하다.
그리고 사탕, 젤리, 껌과 같은 간단한 간식류도 먹을 수 있다.
단, 담배는 절대 금지!
한국에선 버스 안에서 오징어, 쥐포같은 주전부리를 먹으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당연한 것인데 그 습관을 못버리고 연신 아쉬워 하며 시간을 보내었다.
역시 버스에선 뭔가를 먹어 주는 것이 시간이 잘 가는 듯 하다.

설정

트랙백

댓글

운이 좋았는지 아직은 호주 사람들에 대한 이미지가 좋다.
내가 만나본 대부분의 호주 사람들(오지인들)은 적극적이고 활발한 성격을 가진 것 같다.
눈이 마주치면 "하이"하며 먼저 인사를 건내고 모르는 것을 물어 볼때는 친절하게 가르쳐주는 밝은 웃음을 가진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또한 조그만 일에도 "쏘리"라고 말 하는 사람들을 보며 다른 사람들을 먼저 배려 하려는 국민성을 느끼기도 했다.

풋볼을 좋아하는 사람들
호주 이곳 저곳을 돌아 다니던 중 퀸즐랜드 주의 한 작은 마을에 머무르게 되었다.
그 마을 사람들은 낯선 이방인인 우리를 스스럼없이 대해 주고 친절함을 배풀어 줬다.
낯선 땅 호주에서 한국의 정을 느낄 수 있었다.
마을에 머무르며 호주 사람들을 좀 더 가까이에서 함께 지내본 결과 호주사람들은 풋볼을 좋아하는 것 같아 보였다.
이 마을에 머물면서 마침 풋볼 경기가 열렸는데 내가 머문 마을이 속한 퀸즐랜드와 시드니, 캔버라등 이 속한 뉴사우스웨스트 간의 풋볼 경기가 열렸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 이지만 우리나라로 치면 축구의 한·일전과 같다고 한다.
이 마을 사람들은 한 곳에 모여 풋볼 경기를 관람 했는데 우리 일행도 거기에 초대되었다.
우리나라의 마을회관 같은 곳에 다같이 모여 간단한 식사를 하면서 맥주를 마시면서 풋볼 경기를 관람했다.
사실 나는 그곳에 가기 전까지 풋볼에 관해 무지했었다.
타원형의 럭비공을 쥐고 그라운드에서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는 경기였다.
그곳을 방문하면서 호주오지 사람들이 풋볼게임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게되었고 오지 인들의 생활에 좀더 가까이 다가가 관찰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어 좋은 경험이었다.
친절함과 정을 가진 오지 사람들을 만나면서 호주에 대해 좋은 이미지를 가질 수 있었다.

바쁠것이 없는 호주 사람들
호주에서 지내면서 느낀 점 또 하나!
바쁠 것이 전혀 없고 느긋함을 추구하는 국민성을 또 한번 느낄 수 있었다.
호주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할때는 여유를 가져야 할 것 같았다.
실제로 버스, 비행기를 이용해 본 결과 도착 예정시간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 입장에서 봤을때는 납득이 되지 않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곳 사람들은 익숙한 듯 보였다. 예를 들어 버스 기사님이 승객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출발시간이 지체된다던지 예정시간보다 훨신 지난 시각에 버스나 비행기가 도착하는 일들이 발생되었다,
처음 호주에 왔을때는 (좋게 말하면) 이런 느긋함을 이해할 수 없었지만 느리게 사는 사람들 속에서 살아가는 방식에 적응을 하려니 내 마음 먹기에 달려있다는 것도 깨닫게 되었다.
이렇게 바쁠 것이 전혀 없는 그리고 풋볼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앞으로 벌어지게 될 일들이 기대가 된다. 

설정

트랙백

댓글


Busan Gimhae Light Rail by Jens-Olaf 저작자 표시비영리
Busan Gimhae Light Rail

저번주 일요일, 드디어 그 말로만 듣던 김해 경전철을 타게 되었다.
내가 탑승했던 수로왕역!
김해에 여행 왔다면 역 부근에 김수로왕릉과 박물관이 있어 이역에 내려 관람해도 좋을 것 같았다.
나는 이 역에서 탑승하여 부산 사상까지 이동하는 표를 구매했다.
이용요금 1500원.
동그란 코인이 나왔다.


드디어, 그동안 적자운영으로 인해 말 많던 세금 먹는 경전철에 올랐다.

경전철 안에는 일요일 오후라 그런지 이용자 대부분은 가족단위였고 나처럼 관광을(?) 목적으로 한 사람이 많이 보였다.
우선, 김해시의 풍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김해시의 이모저모가 눈에 들어왔고 도심을 지나자 그 유명한 김해평야를 만날 수 있었다.
김해와 부산의 경계도 지나고 북부산 부근을 미끄러져 나갔다.
자동차로 지날때는 늘 꽉 막혀 있던 곳이라 막힘없이 지나가니 속이 시원했다.
드디어 사상역에 도착!
그런데 막상 사상역에 도착하고 난뒤 시간을 보니 30분 정도가 걸렸다.
시원했던 내 맘과 달리 시간은 꾀 흘러가 있었다. 

경전철을 이용하고 또 하나 든 생각이 일반 지하철에 비해 열차객실이 작고 좌석수가 부족한 것 같다.
이래서 평일 이용객이 적은 것은 아닌지?

마산에서 김해까지 버스요금 3000천원 + 김해 김수로왕역에서 사상까지 1500원

마산에서 부산까지 버스요금 3500원!!!
김해에 일이 있어서 들렀다 내친김에 경전철을 탔지만 시간으로 보나 요금으로 보나 경전철을 이용하기 보다는 버스 이용을 하게 될 것 같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