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와 경상도를 가로지르는 화개장터? 메밀꽃 피는 봉평장? NO!!

다름 아닌 우리 마산 YMCA에서는 얼마 전 크게 장이 한판 벌어 졌답니다. 아이들도 신났지만 선생님들이 더 신났던 시장놀이였습니다.

우리 친구들, 시장놀이 며칠 전부터 하루에 한번 씩은 꼭 각반 담임선생님들에게 시장놀이 언제 하냐며 물을 정도로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씨앗반은 음료수가게, 줄기반은 밥 가게, 여울반은 분식 가게, 바다반은 과일 가게, 마지막으로 열매반은 문구점을 열게 되었습니다.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의 영향일까요? 씨앗반 아이들이 씨앗반 선생님께 우리반은 왜 몸에 나쁜 음료수를 파냐고 물었다더군요.^^ 물론 우리 YMCA 장터에서는 몸이 싫어하는 음식은 절.대.로. 팔지 않습니다. 어머님들이 손수 만드신 김밥, 카레밥, 튀김, 각종 전, 계절과일, 수정과, 식혜, 매실진액 등등 우리 몸이 좋아하는 음식만 팔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놀이의 화폐는 10원짜리 동전입니다. 시장놀이 일주일 전부터 모은 10원짜리 동전을 반에 따라 10개 ~ 15개씩 아이들에게 나누어 주어 물건을 사게 되는 것입니다. 아직은 물건을 사고파는 것이 서툰 씨앗반 친구들은 돈을 내지 않고 물건을 가져가기도 하고, 사고 싶은 물건을 멀뚱멀뚱 쳐다만 보고 있기도 하고, 또 어떤 친구들은 돈만 내고 가는 경우도 있었지요. 6살 줄기반, 여울반 친구들은 씨앗반 친구들보다 그나마 사정이 좀 낫습니다. 자기가 원하는 것을 사는 법을 알고 있지요. 하지만 돈을 계획성 있게 쓰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밥도 사먹고, 과일도 사먹고, 음료도 사먹어야 하는데 주로 밥 가게나 분식가게에서 돈을 다써버리는 친구들이 대부분이더군요.

마지막으로 우리 YMCA에서 제일 맏형 7살 바다, 열매 친구들!! 제일 먼저 밥 가게에 들러 밥을 사먹고 배를 조금 채워 분식 가게로 가서 군것질 좀 하고 과일 가게나 음료수 가게로 가서 후식을 먹은 뒤 문방구에 들러 필요한 학용품을 삽니다. 사실 시장놀이가 처음인 저는 우리 7살 바다, 열매 친구들을 보고 시장놀이란 이렇게 해야 한다는 것을 배워야 겠더군요^^


장터에 꼭 있는, 떨이의 경상도 말 ‘뜨리미’라는 것이 물론 우리 YMCA 장터에도 있습니다. 특히 밥 가게, 음료수 가게에 많이 적용 되었던 것 같습니다. 선생님들은 뜨리미 덕분에 더 신났었지요.


또 우리 YMCA 장터에서는 각각의 가게에 예쁘고 멋진 간판이 걸려 있습니다. 바다반의 과일가게 이름은 무지개 과일가게입니다. 바다반 아이들이 여러 가지 색깔의 무지개처럼 과일도 여러 가지 색깔이 있기 때문에 간판 이름을 무지개로 지었다고 합니다. 그밖에 여울반의 티라노 분식가게, 열매반의 별 문방구, 줄기네 밥가게 등의 예쁜 간판들이 걸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하는 시장놀이라 정신없고 많이 바빴지만 시장놀이에 푹~ 빠져 재밌어하는 아이들 모습을 보며 제 입가에도 미소가 번졌습니다. 그리고 우리 아이들이 즐거워했던 만큼 우리 선생님들도 너무나 신나고 즐거웠던 시장놀이 였습니다.

* 아기스포츠단에서 발행한 '웃음소리'에 실었던 글 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16 10:3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마음은 어린이입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