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나라의 음식을 먹어 본다는 것 만큼 신나는 일도 없을 것 같다.
그리스에서 4일 정도 머무르면서 먹었던 음식들이다.
이것저것 색다른, 이국적인 음식들을 다 먹어보고 싶었지만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는 배낭여행자 였기 때문에 많은 음식을 먹어보진 못했다.
다른 유럽국가의 음식에 비해 대체로 한국인 아니 내입맛에 맞았다.
간이 너무 쎄고 기름진, 건강이라는 단어와는 상관이 없을 듯한 음식들만 먹어오다 그리스 음식을 먹으니 그나마 좀 살것 같았다.(한국 음식은 커녕 쌀도 거의 먹질 못했다.)

그리스 대표 음식 기로스
수블라키와 더불어 그리스의 국민 음식 기로스는 케밥과 비슷한 모양으로 개인적으로는 케밥보다 훨씬 맛있었다.
얇게 구은 동그란 빵에 쇠고기, 닭고기, 돼지고기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넣고 감자 양상추 등을 올린다음 마요네즈와 비슷한 맛의 소스를 뿌려 돌돌말아 먹는 음식이다.
입을 최대한 크게 벌리고 먹어야 되는 굴욕(?)적인 음식이지만 맛 만큼은 최고!
가격도 저렴해서 그리스에 있는 동안 자주 먹었던 음식이다.


그리스식 커피
사진에서 왼쪽에 있는 커피는 진하다 못해 쓴 커피 원액에다 정체모를 크림을 잔뜩 올려주는 커피이고 오른쪽 커피는 커피 콩의 알갱이가 그대로 씹히는 그리스 사람들이 많이 마시는 커피이다.
그리스에만 볼 수 있었던 커피 종류였다.
저 크림의 정체가 신기했다. 생크림의 휘핑크림은 아니고 우유거품은 아닌데 우유맛도 나는 것이 크림이 단단해서 잘 녹지도 않았고 밑에 커피와 잘 섞이지도 않았다. 신기한 맛의 크림커피였다.
커피 콩의 맛이 그대로 씹히는 오른쪽의 커피도 나름 괜찮았다. 고소한 맛이고 우리나라의 미숫가루 같기도 했다.

이탈리아, 그리스에서 많이 사 먹었던 젤라또
아이스크림을 별로 좋아하진 않았는데 쫀득쫀득하고 여러가지 맛이 있어 고르는 재미가 있었던 이유로 많이 먹었던 것 같다.

그리스식 샐러드
토마토, 오이, 피망, 올리브, 양파, 양상추 등등 각종 야채와 올리브 오일을 뿌려 치즈를 올려 섞어 먹는 음식이다.
처음에는 올리브 오일만 뿌려주길래 간이 맞겠나 싶었지만 치즈와 올리브의 엄청난 짠 맛에 따로 더 드레싱을 뿌리지 않는게 맞는 것 같다. 발사믹 식초를 뿌려 주는 곳도 있다.

100%과즙 오렌지쥬스
유럽도 겨울엔 귤 종류가 제철인가 보다.
거리 곳곳엔 오렌지, 석류 등을 직쩝짜주는 기계가 있는 상점을 볼 수 있다.
과즙 짜는 기계에는 자동식이 있고 수동식이 있는데 처음봤을 때 너무너무 신기했다.
뒤늦게 안 사실은 우리나라에도 과즙 짜는 기계가 많이 있다는 것.

그리스식 해산물 볶음밥
그리스 현지인 소개로 갔던 음식점에서 먹은 볶음밥
여러가지 메뉴가 있었는데 뭘 고를지 결정을 못하고 있다 웨이터에게 추천을 받아 먹었던 음식이다.
내 입맛에는 짜고 상쾌하고(?) 탄 맛과 정체모를 향 때문에 거의 먹지를 못하고 남겼던 음식들이다.

위의 음식을 먹은 식당에서 줬던 디저트
묵같은 식감에 커피향이 살짝 나며 쌉싸름하고 달달한 생전 처음 보는 신기한 맛이었다.

그리스식 조식이라고 분명 그랬는데 아침 식사는 어딜가든 빵과 커피와 햄, 치즈, 계란...
유럽은 치즈, 버터의 가격이 아주 착하고 품질도 참 좋다.
버터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는데 버터의 참맛을 알게 되었다.

야채 섭취가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어느 나라를 가든 샐러드는 많이 사 먹었다.
그리스에서도 샐러드를 많이 먹었다. 드레싱 없는 샐러드가 처음엔 이상했지만 드레싱에 가려져 못느꼈던 야채맛과 치즈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그리스식 샐러드의 맛이 그립다.

설정

트랙백

댓글

  • 2013.01.18 18:28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영소심 2013.01.18 23:04 신고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넘 감사해요^^ 초대장을 발송하려니 이미 아이디가 있다고 하네요~ 한번 확인 해보시겠어요? 초대장은 발송해 드릴께요!

  • 히티틀러 2013.01.18 22:0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길로스 참 맛있죠ㅎㅎㅎ
    저는 그리스는 못 가봤고, 프랑스 파리에 놀러 갔을 때 길로스를 먹어봤어요.
    사람들 북적거리는 가게 틈바구니에서 먹었던 돼지고기 길로스가 어찌나 맛있었던지, 아직까지도 기억이 나요.ㅎㅎㅎ

    그리스 음식은 터키 음식과 비슷한 점이 많아서 터키와 그리스 사이에 원조 논쟁이 끊이지 않는다고 해요.
    하지만 터키인들은 원래 조상이 유목민족이라서 해산물을 먹을 줄 몰랐는데, 오스만 시대 때 그리스인들이 다 터키인들에게 먹는 법과 요리법을 가르쳐줬다고 하더라고요.
    실제 터키에서도 그리스인들이 산다고 하는 곳에 해산물 요리가 유명하고 맛있지요.

    • 영소심 2013.01.18 23:06 신고 수정/삭제

      이웃나라라 그런지 많이 비슷하더라구요. 터키랑 그리스랑
      음식도, 풍경도, 문화도 비슷한 점이 많았어요.
      원조 논쟁이 끊이지 않는다니 새로운 사실이네요^^
      우리나라의 김치랑 일본의 기무치처럼 그런사이인가 보네요?



 


가비

커피의 영어발음을 따서 부른 고어

여러 열강들의 틈에 끼여있던 조선이라는 작은 나라의 왕, 고종은 쓰디쓴 커피를 좋아했다고 한다.
"왕이 되고부터 무얼 먹어도 쓴맛이 났다. 헌데 가비의 쓴맛은 오히려 달게 느껴지는구나”
실제로 고종은 덕수궁에 정관헌이라는 커피를 마실수 있는 곳을 만들기도 했다.
영화 가비는 명성황우 시해 사건이후 고종이 아관파천하게 되면서 '가비'를 통해 고종의 암살 계획을 그리는 영화이다.
영화 속에는 4명의 중심인물이 등장한다.
따냐 - 어릴 적, 의문의 자객들로 부터 아버지를 잃고 러시아로 건너가 우여곡절 끝에 고종암살계획 일명 '가비작전'에 휘말린다. 이 작전에서 가장 중요한 임무, 고종의 커피시중을 들며 암살을 계획하는 여인.
일리치 -  따냐를 사랑하고, 또 자기의 모든 것을 바꿔서라도 따냐를 지키려는 인물.
고종 - 망국의 왕. 조심스럽고 생각이 깊은 인물로 러시아 공관에서 우연히 맛본 쓰디쓴 가비차를 즐겨마신다.
사다코 - 뼛속까지 일본인으로 남고 싶다는 여인. 따냐와 일리치를 '가비작전'에 휘말리게 만든다. 

영화를 보는 내내 눈이 즐거웠다.
극중 따냐역의 김소연은 매번 화려한 의상으로 볼거리를 제공하는가 하면 여러가지 소품들, 그중에서도 커피를 마시던 찻잔과 같이 세세한 면에서 구한말이라는 시대적으로 암울한 시기였음에도 불구하고 그 시대의 화려함을 엿볼 수 있었다.
또한 따냐가 커피시중을 들때 커피를 내리는, 일명 '핸드드립'하는 모습도 즐거움의 요소 였다.
나는 이 장면이 나올때마다 커피한잔이 절실하게 생각나기도 했다.^^

배우들의 연기력 또한 좋았던 영화였다.
특히 고종역을 맡았던 박희순이라는 배우에 관심이 갔다.
"무기도 없는 굶주린 자들을 총으로 폭약으로 죽이는가? 내 백성들이다. 그들을 죽인다면 다시는 용서치 않겠다."라고 말할때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아직도 머릿속에 남아있다.
스토리 전개에 다소 아쉬움이 있었지만, 배우들의 명연기가 돋보였다.

의문과 아쉬움이 들었던 여인 사다코...
영화를 보고 난 뒤 이여인의 존재가 궁금해 검색해본 결과 실존인물이며 태생은 조선인이었으나, 일본인으로 아니 철저하게 뼛속까지 일본인이 되어 한시대를 살았던 여인었다고 한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사다코라는 여인에 대해 뭔가 스토리가 있을 것 처럼 하다 스크립트가 올라가버려 의문과 좀 더 이 여인에 대해 스토리 전개가 있었으면 어떨까하는 아쉬움을 남기게 되는 인물이다.

영화 '가비'는 쓰디쓰고 어두운 가비 같은 조선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였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