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어딘가 화장실을 들렸다 발견한 자판기.
이건 뭘 파는 자판기 인고?하고 자세히 보니...
콘돔 자판기이다.
우리나라에도 있겠지만, 나는 아직까지는 그것도 화장실에서 본적이 없었기 때문에 또 한번 문화의 차이를 느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이윤기 2012.09.07 20:3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리나라도 옛날에는 극장 같은 곳에 있는 화장실에 많이 있었다우....

  • 전설 2013.01.09 12:0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리나라 화장실에도 있어욤 ^^;

처음 다른나라를 방문할 때는 문화적 충격에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해야 된다고 했거늘...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갔음에도 충격적인 것이 있었으니...
바로, WIFI를 돈내고 써야 된다는 것!
우리나라에선 흔하디 흔한 와이파이가 호주에선 돈이라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았다.
심지어는 불법으로 와이파이를 잡아 쓸 경우 벌금을 내야 될 수도 있다.
'그래도 공항은 공짜겠지?'
호주 국제공항, 국내공항에선 와이파이가 무료로 잡힌다.
하지만 이메일계정과 동의를 해야 사용할 수 있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위의(여권 사진) 그림이 뜬다.
일정 시간 안에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이다.

그렇다면, 유료 WIFI 속도는?
호주는 ADSL을 사용하기 때문에 웬만한 한국 사람들은 뒷목잡고 넘어 갈 수도 있다. 
WIFI 3칸이 다 떠도 우리나라 1칸 떴을때랑 비슷한 속도라고 할까?
3g 속도 역시 사정이 비슷한 것 같다.
돈내고 쓰는 인터넷인데 속도까지 느리니 충격이 두배였다.
하지만, 무료 WIFI를 쓸 수 있는 곳이 있으니...
맥도날드! 맥도날드에선 무료로 사용 할 수 있다.
그래서 늘 사람들이 많은 걸까?

인터넷이 유료이다 보니, 자연스레 컴퓨터와 핸드폰에서도 멀어졌다.
도심지에서 조금만 떨어져도 핸드폰이 터지질 않으니...
한국에선 핸드폰, 컴퓨터, 인터넷 없이는 살아갈 수 없을 정도로 내 일상생활의 한 부분으로 자리 잡고 있었지만, 호주에서 이런 것들 없이 살아가는 것에 적응 되어 가는 것도 나쁘진 않은 것 같다.
어쨌든, 우리나라 인터넷 하나는 세계 최고라는 말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닌 것 같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전설 2013.01.09 11:5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외국은 거의다 유료에요ㅜㅜ
    스타벅스도 무료였던 기억이...



내가 오른(?) 산 이름은 그 이름도 유명한 블루마운틴.
블루마운틴하면 떠오르는 것이 바로 커피이다.
하지만, 커피와 블루마운틴은 전혀 상관없다는 사실!
블루마운틴 - 산 전체가 유칼립투스로 덮여 있어 나무에서 분비된 수액이 호주의 내리쬐는 강한 태양빛과 만나 푸르게 반사되어 블루마운틴이라 불리는 곳이다. 특히 세 자매 봉으로 유명하다. 케이블카나 레일웨이를 이용하거나 부시워킹으로 직접 걷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산을 체험할 수 있다.
윔버스 제공

우리나라에서 등산이라 하면 바윗산을 힘겹게 오르는 일을 등산이라 떠올린다.
하지만 호주에선 산 정상까지 차가 다닌다.
'으잉? 여기가 산 정상?'이라는 생각까지 들게 한다.
심지어는 대형마트와 극장까지 있는 사람이 사는 마을을 볼 수 있다.
마을 한 구석에 마련되어 있는 에코포인트라는 곳에서 블루마운틴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우리나라 산처럼 정상에서 "야호!"하고 외쳐보는 맛은 없지만, 조용히 마음 한구석에 풍경을 담아 올 수 있었다.



한창 세자매봉과 블루마운틴의 절경을 구경하고 돌아가던 중 에코포인트의 화장실 앞에서 위의 사진 속 표지판을 발견하게 되었다.
can you find the rainwater tank?
'물탱크가 어디있지?' 아무리 둘러봐도 탱크는 보이지 않았다.
내가 생각했던 물탱크는 파랗고 동그랗게 생겼으며 커다란...

누구나 저 사진속에서 내가 생각한 것과 같은 탱크는 발견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사진에서 보이는 그대로, 평범한 풀밭으로 보이는 이 곳이 바로 빗물을 받는 물탱크이다.

정수기 처럼 물을 거르고 걸러 다시 생활용수로 활용하는 것. 
이러한 물탱크는 시드니 올림픽 경기장에서도 볼 수 있다고 한다.
블루마운틴 정상, 에코포인트에서 물이 귀한 나라 호주의 물 절약법을 볼 수 있었다.

설정

트랙백

댓글



관광의 나라 답게 시드니에는 수 많은 여행사들이 자리잡고 있다.
나는 시드니에 지내면서 블루마운틴 패키지를 물색하던 중 가격도 저렴할 뿐더러 한국인 가이드가 있는 한국 관광사의 패키지를 신청하게 되었다.
블루마운틴으로 향하던 날 설레이는 마음을 안고 출발하게 되었다.
버스 안에서 한국인 가이드의 간단한 자기 소개가 있었다. 그 분은 호주에 꾀 오래전 이민을 왔고 호주 사회에 터를 잡고 사는 분이었다.
블루 마운틴으로 향하는 내내, 호주라는 나라에 대해 재미난 이야기를 참 많이 해주셨다.
제일 흥미로웠던 이야기는 달링하버!

시드니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 3곳을 꼽으라면 오페라하우스, 하버 브릿지, 그리고 마지막 달링하버이다.
Darling Harbour - 달링하버.
이름처럼 야경이 달콤한 곳이다.

이곳 야경을 보고 있으면 사랑이라는 단어가 절로 생각날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다.
그래서 일까 이곳에 야경을 보러온 커플을 쉽게 관찰 할 수 있다.
아무튼 이 달링하버를 만드는데 우리 대한민국이 1등공신이라는 이야기.
시간은 198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전세계를 비롯해 한창 올림픽의 열기로 뜨거웠던 우리 한국과는 정반대의 기류가 흘렀던 한 나라가 있었으니 바로 호주가 되겠다.
한국과 호주는 88년 올림픽의 최대 경쟁국가 였다.
마지막 발표의 순간 사마란치 전 IOC위원장이 “서울”을 외치게 되었고 호주는 탈락의 쓴 맛을 맛봐야 했다.
사실, 호주는 이 88올림픽을 위해 시민들에게 막대한 세금을 걷어 들이게 되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 세금을 놓고 호주 정부는 고민에 휩싸이게 되었다.
올림픽 개최지 유치에는 실패하게 되었고, 막대한 세금은 걷어 놓았고...
그래서 관광지를 만들어 관광객을 유치하자는 결론이 나왔고, 결국 만들어진 곳이 바로 달링하버이다.
만들어진 이유야 어찌 됬든, 이제는 명실상부 호주의 대표 관광지로 자리잡게 되었고 하루에도 세계각국에서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달링하버를 만들게 된데 우리 한국이 일조를(?) 하게 됬다는 사실이 참 아이러니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전설 2013.01.09 11:46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이런 사연이 있었구나...

 

세계 3대 미항중의 하나로 손꼽히는 시드니.
많은 사람들이 호주의 수도가 시드니라고 생각되게 만들 정도로 시드니가 유명한 도시임에는 틀림이 없다.
시드니 라는 도시는 200년된 호주의 역사와 현재가 공존하는 도시인 것 같다.
그리고 호주만의 전통을 찾기 보다는 다민족 국가로 여러인종이 서로 어울어져 사는 모습을 관찰 할 수 있는 그런 도시인 것 같다.
아무튼,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호주의 상징이자 시드니 하면 떠오르는 건물이 바로 오페라 하우스이다. 내가 처음 시드니 상공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건물도 오페라하우스 였다.
이 오페라 하우스를 보니 가슴이 두근두근 뛰고 설레였던게 사실이다.

으잉? 오페라 하우스 지붕이 희색이 아니잖아!
드디어 오페라 하우스를 보러가는 날.
겨울에 접어든 호주는 쌀쌀한 추위 보다는 '덥다'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햇살이 좋았다.
덕분에 오늘은 사진이 예쁘게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유난히도 하늘이 예쁜 호주에서는 카메라만 갖다대면 프로가 아니더라도 그림 같이 아름다운 사진을 건질 수 있는 것 같다.
참고로 위의 사진은 똑딱이 카메라로 촬영을 한 것.
내가 촬영한 저 장소는 오페라하우스 건너편이고 건물 전체를 담을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촬영을 하는 곳이었다.
멀리서 봤을때 하얀 조개껍질을 겹쳐놓은 것 처럼 보인다는 지붕.
좀더 가까이서 보기 위해 비지땀을 흘려가며 반대편으로 건너가 보았다.
하지만, 오페라 하우스가 점점 가까워 지면 질수록 오페라 하우스의 지붕이 흰색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은 살색? 아이보리색?과 같은 여러 가지 타일들이 박혀있었다.
이것들이 모여 멀리서 볼때는 마치 흰색처럼 보이는 것이었다.
생각과는 다른 지붕색에 살짝 속은 기분도 들었고, 역시 사람은 백문이불여일견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결론, 시드니를 대표하는 오페라 하우스의 지붕은 사실 흰색이 아니지만 멀리서 볼때는 흰색처럼 보인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