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장독대가 보였습니다.
아이들과 유치원 앞 마당에서 놀고 있는데 한쪽 구석에 반짝반짝(제 눈에는ㅋ) 빛나는 항아리가 보이는 것입니다.
오호~ 올해는 장독대에 매실담그기를 하자!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유치원에서는 매년 6월달쯤 매실담그기를 해서 매실효소로 차명상도 하고 시원하게 만들어 즐겨 마시거든요.
장독대에 장을 담그면 맛이 더 좋아진다고... 어디서 주워들은건 있어서 장독대에 매실담기를 하게 됩니다.

두꺼비가 필요해요
첫번째 시련이 닥쳤습니다.
반짝반짝 빛나던(사진에 보이는) 항아리를 열심히 그리고 깨끗이 씻고 마지막으로 물을 가득 받던 도중... 이 항아리에 치명적인 단점을 발견했지요.
씻을때는 절대로 안보이던 세로 금이 좌악~ 그 사이에서 물이 좔좔~
어쩐지 물이 빨리 안차더라니...두꺼비 생각이 났습니다.
결국 열심히 그리고 깨끗이 씻었던 항아리를 포기하고 또 다른 항아리를 찾아 다니게 되었습니다. 곧 깨지지 않은 항아리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아이들과 설탕과 매실 1:1의 황금비율로 매실 효소담그기를 마칩니다.
아이들의 손맛이 어울어져 맛있는 매실즙이 생기리라는 부푼 기대와는 달리...


초파리가 들끓다!!
교실 한켠에(나름 서늘한 곳에 둬야 한다는 생각에 햇빛 안드는 곳으로) 고이 모셔놨던 장독에서 맛있는 매실액 향기가 솔솔 풍겼습니다.
그 향기를 맡을때마다 '음~ 매실이 맛있게 익어가는 군'하고 생각 했지요.
그런데, 좀 심하게 초파리가 꼬이는 겁니다.
'이 파리놈들이 맛있는건 알아가지고' 하고 생각하다 아무리 생각해도 좀 이상해 장독대 뚜껑을 열어봤더니...

"으악!!!!!!!!!!!"(쓰러지지 않은게 다행)

초파리와 그의 조무래기들이 큰 항아리 가득 자손을 번창시키고 있었습니다.

저는 아직도, 이 글을 쓰면서도, 아까운 매실 생각이 듭니다. 홍매실이었는데.....
앞으로는 구더기 무서워 장 못담그겠습니다. 흐흑

설정

트랙백

댓글

  • 2011.07.07 10:18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비톤 2011.07.08 19:3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안타깝네요~~~~아이들이 실망을 많이했겠어요!!

  • JB. 2011.07.13 01:23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ㅋㅋㅋㅋㅋ자꾸생각나요.......근데 왜하필 제일 처음 태그가 구더기인가요 선생님??ㅋㅋ

  • 민남매 2011.07.14 11:23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 민주가 집에 와서 얘기하더라구요
    열심히 매실을 담았는데 파리가 있어서 못 먹게 되었다고..
    민국이가 매실 좋아해서 좀 주려고 했는데 라며 아쉬워 하더라구요..ㅋㅋ
    저 사진들 너무 정겨워보여요..와이 말로 표현 못 할 정도로 아이들에게 참 좋은 곳인 거 같아요..^^

  • 전설 2011.07.16 01:50 답글 | 수정/삭제 | ADDR

    많이 놀랐겠어요!! 아쉬움도 크겠구요...
    힘내세요~~ 내년에도 도전해 보세요~~ ㅎ

전라도와 경상도를 가로지르는 화개장터? 메밀꽃 피는 봉평장? NO!!

다름 아닌 우리 마산 YMCA에서는 얼마 전 크게 장이 한판 벌어 졌답니다. 아이들도 신났지만 선생님들이 더 신났던 시장놀이였습니다.

우리 친구들, 시장놀이 며칠 전부터 하루에 한번 씩은 꼭 각반 담임선생님들에게 시장놀이 언제 하냐며 물을 정도로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씨앗반은 음료수가게, 줄기반은 밥 가게, 여울반은 분식 가게, 바다반은 과일 가게, 마지막으로 열매반은 문구점을 열게 되었습니다.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의 영향일까요? 씨앗반 아이들이 씨앗반 선생님께 우리반은 왜 몸에 나쁜 음료수를 파냐고 물었다더군요.^^ 물론 우리 YMCA 장터에서는 몸이 싫어하는 음식은 절.대.로. 팔지 않습니다. 어머님들이 손수 만드신 김밥, 카레밥, 튀김, 각종 전, 계절과일, 수정과, 식혜, 매실진액 등등 우리 몸이 좋아하는 음식만 팔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장놀이의 화폐는 10원짜리 동전입니다. 시장놀이 일주일 전부터 모은 10원짜리 동전을 반에 따라 10개 ~ 15개씩 아이들에게 나누어 주어 물건을 사게 되는 것입니다. 아직은 물건을 사고파는 것이 서툰 씨앗반 친구들은 돈을 내지 않고 물건을 가져가기도 하고, 사고 싶은 물건을 멀뚱멀뚱 쳐다만 보고 있기도 하고, 또 어떤 친구들은 돈만 내고 가는 경우도 있었지요. 6살 줄기반, 여울반 친구들은 씨앗반 친구들보다 그나마 사정이 좀 낫습니다. 자기가 원하는 것을 사는 법을 알고 있지요. 하지만 돈을 계획성 있게 쓰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밥도 사먹고, 과일도 사먹고, 음료도 사먹어야 하는데 주로 밥 가게나 분식가게에서 돈을 다써버리는 친구들이 대부분이더군요.

마지막으로 우리 YMCA에서 제일 맏형 7살 바다, 열매 친구들!! 제일 먼저 밥 가게에 들러 밥을 사먹고 배를 조금 채워 분식 가게로 가서 군것질 좀 하고 과일 가게나 음료수 가게로 가서 후식을 먹은 뒤 문방구에 들러 필요한 학용품을 삽니다. 사실 시장놀이가 처음인 저는 우리 7살 바다, 열매 친구들을 보고 시장놀이란 이렇게 해야 한다는 것을 배워야 겠더군요^^


장터에 꼭 있는, 떨이의 경상도 말 ‘뜨리미’라는 것이 물론 우리 YMCA 장터에도 있습니다. 특히 밥 가게, 음료수 가게에 많이 적용 되었던 것 같습니다. 선생님들은 뜨리미 덕분에 더 신났었지요.


또 우리 YMCA 장터에서는 각각의 가게에 예쁘고 멋진 간판이 걸려 있습니다. 바다반의 과일가게 이름은 무지개 과일가게입니다. 바다반 아이들이 여러 가지 색깔의 무지개처럼 과일도 여러 가지 색깔이 있기 때문에 간판 이름을 무지개로 지었다고 합니다. 그밖에 여울반의 티라노 분식가게, 열매반의 별 문방구, 줄기네 밥가게 등의 예쁜 간판들이 걸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하는 시장놀이라 정신없고 많이 바빴지만 시장놀이에 푹~ 빠져 재밌어하는 아이들 모습을 보며 제 입가에도 미소가 번졌습니다. 그리고 우리 아이들이 즐거워했던 만큼 우리 선생님들도 너무나 신나고 즐거웠던 시장놀이 였습니다.

* 아기스포츠단에서 발행한 '웃음소리'에 실었던 글 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