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다니는 유치원에서는 해마다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트렌스지방, 지나치게 많이 함유된 나트륨 과 당분 등등 공장과자가 우리몸에 해롭다는 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
편리해서...
아이들이 찾아서...
맛있어서...
등등의 이유로 쉽게 공장과자의 유혹앞에 쉽게 무너지게 되지요.

아토피 귀신
-서정홍-

하느님은 왜 내게
아토피를 주셨을까?
가려워서, 온몬이 가려워서
피가 나는 줄도 모르고 긁어 대는데....

어머니는 맑은 공기 마시고
음식 잘 가려 먹으면
저절로 낫는 병이라고 하지만
동무들은 나를 보고 아토피 귀신이라 놀려 댑니다.

햄버거, 피자 먹지 마라.
콜라, 사이다 먹지 마라.
아이스크림 먹지 마라.
과자 먹지 말라.

어른들이 만들어 놓고
어른들이 먹지 마라 합니다.
나는 먹을 게 거의 없는
아토피 귀신입니다.


서정홍 선생님의 '아토피귀신'이라는 동시입니다.
마지막 구절이 가슴에 참 와닿습니다. '어른들이 만들어 놓고 어른들이 먹지 마라 합니다.'


이번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 기간에 우리 일곱살 아이들과 저는 여러가지 활동을 하였는데요, 그중 표현활동의 한가지로 'NIE -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 활동을 하게 되었습니다. 늘 바른먹거리 교육에 관심이 많으신 우리 유치원 학부모님들 덕에 우리 유치원 아이들도 나쁜 음식 / 좋은 음식 구분 하는 것은 식은 죽 먹기 처럼 보였습니다.
해름 : 바나나는 나쁜 음식이예요
나 : 왜 바나나가 나쁜 음식일까?
해름 : 우리 나라로 올때 나쁜 물에 담궈서 오기 때문에 먹으면 몸이 안좋아져요.
맞습니다. 우리 친구의 말대로 농약에 거의 절여지다 시피 해서 오는 바나나를 우리 아이들은 나쁜 음식으로 구분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우리가 하는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을 통해 아이들 스스로 먹거리 안전에 대한 기준을 만들어 실천하게 된다면 우리가 하는 이 운동의 궁극적인 목표는 어느정도 달성 된다고 생각됩니다.

아이들과 함께 건강한 밥상 만들기
이 기간에 아이들과 함께 콩, 검은쌀 볶아 먹기, 콩나물 기르기, 시금치 기르기, 두부된장국 만들기 등 아이들과 함께 건강한 밥상 만들기를 실천하고자 합니다. 가공식품과 수입농산물을 배제한 재료로 최소한의 가공만을 하는 요리위주로 수업을 합니다.

우리 유치원 앞 마당에는 아주 작은 텃밭(?)이 있습니다.

벚꽃이 필 무렵 아이들이 시금치 씨앗을 뿌려 무럭무럭 자란 시금치를 몇일전 뽑아 시금치 나물을 해먹었습니다.
아이들 손으로 씨를 뿌리고 물도 주고 했던 시금치라 그런지, 그냥 시금치 나물 무쳐놓으면 잘 안먹던 아이들도 너무 맛있게 잘 먹어주더군요.
볶은콩, 검정쌀, 생당근을 꼭꼭 씹어먹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며 공장과자 보다 맛도 영양도 좋은 음식들을 만들어 준다면 아이들이 공장과자를 입에 달고 사는 모습은 볼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들과 함께 만드는 건강한 밥상 만들기는 앞으로 계속 됩니다. 쭈~욱~

팝콘으로 변신하는 검은쌀
2011/05/20 - [아이들이야기] - 검정쌀로 팝콘 만들기!

설정

트랙백

댓글

  • 공감공유 2011.05.26 10:2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바나나를 좋아하는 저에게는 .ㅠ.ㅠ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6 11:2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옴마나...
    어제 바나나 세 개나 까먹었는데 말이죠. ^^;;

  • faith 2011.05.26 17:49 답글 | 수정/삭제 | ADDR

    잘읽고가^^^^^^또 애들한테서 배우고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