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하면 떠오르는 몇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2층버스이다.
그런데 2층버스가 호주 시드니에도 있다.
시드니에 도착해서 제일 눈에 띈 것이 바로 빨간색 2층버스였다. 
호주에서 타게 될 줄이야...



우선 시드니의 2층버스는 관광버스(?)이기 때문에 관광 포인트만 콕 집어 태워준다.

24시간 동안 자유롭게 타고 내릴 수 있는 티켓을 사게되면 좀 더 자유롭게 관광할 수 있다.
시드니에 유명한 해변 본다이 비치도 환승을 잘 하면 이버스로 갈 수 있다.
2012/08/30 - [여행 이야기/호주유람기] - 시드니 시민들의 휴식처 본다이 비치
백패커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조금더 할인이 된다.
백패커스나 인포메이션 센터에 가면 버스스탑 위치가 적인 팜플렛이 비치되어 있다.
티켓은 드라이버에게 사거나 백패커 인셉션,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판매 한다.
포인트만 집어주고 24시간동안 타고 내리는 것이 자유롭고 2층버스를 타보는 경험을 하고 싶다면 더블데커버스를 강추한다.



2층버스에 오를때는 날씨에 영향을 받는다.
너무 덥거나, 또 반대로 너무 추울때, 비, 눈이 올때에는 2층에 앉는 것에 무리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너무 추울때 탔기 때문에 추위 때문에 버스에서 빨리 내리고 싶은 생각이 간절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Rubber 2013.03.19 03:36 답글 | 수정/삭제 | ADDR

    그래, 내가 호주를 방문 더 관심이 오전


NO drink
NO food
NO smoking

위의 세가지는 호주의 버스에서는 절대 할 수 없는 행동이다.
법으로 정해놓고 있어 이를 위반 한 경우 벌금을 부과 받게 된다고 한다.
그럼 정말 호주 사람들은 버스를 탈때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을까?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는 말이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먹고 마실수 있다.


당연히 있어야 할 그물 주머니가 없다. 물통걸이(?)도 보이지 않는다.

그렇다면 어떻게?
마실수 있는 음료류는 패트병에 마개가 있다면 버스안으로 반입가능하다.
그리고 사탕, 젤리, 껌과 같은 간단한 간식류도 먹을 수 있다.
단, 담배는 절대 금지!
한국에선 버스 안에서 오징어, 쥐포같은 주전부리를 먹으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당연한 것인데 그 습관을 못버리고 연신 아쉬워 하며 시간을 보내었다.
역시 버스에선 뭔가를 먹어 주는 것이 시간이 잘 가는 듯 하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