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나의 핫 아이템! 바로 누비자이다.
아는 사람은 다 알겠지만, 창원시에서 대여하는 자전거 이름이 누비자이다.
누비자를 이용하려면 먼저 웹에서 등록해야 한다.
일일 이용권 1000원을 끊어 이용해도 상관없으나, 월 3000천원 / 년 20000원의 저렴한 이용요금을 알게 된다면 웹등록을 먼저 할 것이다.
나는 월 회원권을 끊기 전, 일일 이용권을 끊어 탔었다.
이용요금이 저렇게 저렴한 줄 몰랐기 때문에...



웹에서 회원 등록을 하고 결제까지 마쳤다면 이제 라이딩 할 시간!
튼튼한 누비자로 골라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만큼 고장난 자전거도 많다.
심지어 바퀴가 터진 자전거도 보았다.
우리들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것이니 만큼 내것처럼 아끼면서 탈 수 있는 시민의식이 필요한 것 같았다.


월 회원을 끊고 거의 매일 웬만한 거리는 누비자를 이용했다.
이날은 창원 정우상가까지 가보기로 마음 먹었다.
석전동 경남은행 본점에서 창원 정우상가까지 약 2시간을 라이딩 했다.
봄기운이 완연한 날씨에 자전거를 타니 몸은 조금 힘들었지만 기분은 최고였다.
헬스장에서 2시간 동안 자전거를 타면(그렇게 타는 일은 절대 없을테지만) 지루하기만 하고 힘들었겠지만, 월 3000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운동까지 할 수 있어 일석 이조이다.
 


창원 운동장 앞 사거리에서 찍은 사진이다.

문성대학을 막 지나던 차 '어! 여기 건널목이 없는데 어떻게 건너지?'하고 생각하다 만난 자전거 신호등이다.
누비자 초보인 나는 자전거 신호등 마저 신기했다.
다만, 창원에는 버스 정류장 만큼이나 누비자 대여소가 많지만 아직 마산에는 창원보다는 적은 것 같고 자전거 전용 도로 역시 적다.
차츰 개선 되겠지...?
아무튼, 요즘은 일부러 누비자를 탈일을 만든다.
운동도 되고 차 막혀 스트레스 받는 일 없는 누비자 타기에 재미가 들렸다.
이번 주말 누비자로 진해 벚꽃장 구경이나 가볼까?^^

설정

트랙백

댓글


나는 공연장의 에너지를 좋아한다.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내는 아티스트, 열광하는 사람들의 기가 한데 어우러 져서 공연장은 에너지가 폭발하는 장소인 것 같다.
그런 기운을 듬뚝 받고 돌아가면 힘이 난다.
돌아오는 일주일을 더 즐겁게 보낼 수도 있는 것 같다.
기회가 된다면 자주 공연장을 찾으려는 이유 중의 하나다.
오늘 보고 온 지킬앤하이드는 워낙 유명한 작품이기에 몇주 전부터 단단히 벼르고(?) 있었다.




유능한 의사이자 과학자인 지킬박사는 정신병을 앓고 있는 아버지 때문에 인간의 정신을 분리하여 치료하는 연구를 시작하게 된다. 인간을 대상으로 임상실험을 해야하는 단계에 이르렀지만 반대에 부딪히게 되면서 자기 자신에게 실험하기를 결정한다. 정신이 선과 악으로 분열 되면서 악의 힘을 가진 하이드에게 점점 지배 당하며 자신의 실험을 반대 했던 사람들을 차례차례 살해하며 끝내는 자신도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게 된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몇주전부터 지킬앤하이드를 위해 뮤지컬에 나오는 여러곡들을 미리 다운받아 들으며 공부(?)했다.

지금 이 순간, 한때는 꿈에 같은 워낙 유명한 곡들을 배우들의 생생한 라이브로 들을 수 있어 행복했다.

막이오르고 이야기가 시작되는 순간부터 폭 빠저들었던 것 같다.
맨앞줄에 앉게되어서 배우들의 표정연기를 볼수있어 더욱 몰입하게 되었다.
특히 지킬과 하이드가 대결하는 장면에선 탄성이 절로 나왔다.
혼자서 선과 악의 두가지 면 모두를 연기하는 모습에서 내 흥분의 정점을 찍게 해주셨다.
오랫만에 느껴보는 벅찬가슴과 흥분, 두근거림으로 엔돌핀 급상승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어느 날, 경상도 여자 셋이서 강원도를 다녀왔습니다.
목적지는 정동진!
정동진에서 이글이글 타오르는 일출을 꼭 보겠노라 다짐하고 기대에 부풀어 떠나게 됩니다.
제가 살고 있는 곳은 경상도에서도 저쪼아래(?) 창원에 살고 있기 때문에 정동진 까지 5시간은 족히 걸리게 됩니다.
 


강원도 삼척 어딘가... 차가 멈추다
부푼 마음으로 열심히 달리고 달리고 강원도로 향하는 도중!
그만 차가 멈추게 됩니다.
기름 게이지의 고장으로 차주께서 짐작으로(?) 운전을 해오셨답니다.
이쯤이면 기름을 넣을때가 되었는데 하고 주유소를 찾기 시작하였습니다.
널리고 채이는게 주유소였건만 주유소는 도통 보이지 않습니다!
"쌤, 나 기름없어서 멈춘 차 타본적 있었어요~ 갑자기 시동이 확! 꺼져요"
라는 내 말이 끝나기 무섭게 시동이 꺼집니다.
강원도 삼척쯤 어딘가의 터널 앞 우리는 멈추게 됩니다.

하...하하......이제 어떻하지?


정동진NO! 임원항OK!
우여곡절 끝에 임원항이라는 곳에서 아침을 맞이하게 됩니다.
정동진에서 꼭 일출을 보고 싶었지만 같은 강원도 라인이므로 임원항에서 맞이하는 해도 썩 나쁘진 않았습니다.
익숙한 곳에서 벗어나 낯선곳에서 맞이한 아침, 어둠이 걷이고 난 뒤 새로운 풍경들이 시야에 들어왔습니다.
저는 같은 한국 땅이지만 경상도만 벗어나도 산도 들도 참 색다르게 보이네요.
어쨌든, 임원항에서 차에 기름을 빵빵하게 넣고 다시 목적지인 정동진으로 출발~
정동진, 역시 소문난 관광지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북적북적
여행 뒤 남는건 사진이라 우리는 열심히 사진을 찍습니다.


 



새우튀김, 오징어순대의 대포항
창원으로 돌아가기 전, 우리는 대포항으로 몸을 옮깁니다.
대포항에서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것은 당연히 맛난 음식들 이었지요.
시장 입구에서부터 몇백미터 쭈~욱 늘어서있는 포장마차에는 새우튀김, 오징어순대 등을 팔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 눈에는 다 똑같은 새우튀김으로 보이는데, 어느집은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있는가하면 또 어느집은 파리만 윙~ 날리고 있는집이 보입니다.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 칠 수 없습니다.
새우튀김과 오징어순대 등을 잔득 사들고 다시 창원으로 출발!

짧지만 강렬했던 강원도 안녕!

설정

트랙백

댓글

  • JB. 2011.08.10 01:06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 나도 이거 글적었는데 ㅋㅋㅋ

  • 민남매 2011.08.17 11:29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하..다 제가 좋아하는 것들로 찍으셨군요..ㅋㅋ 다음에 저희도 가야겠습니다..꼬옥..^^
    친구들과의 여행..참으로 옛추억입니다 ^^
    최대한 즐기세요~~^^


지난 주말 비치로드를 다녀왔습니다.
일명 콰이강의 다리로 불리는 저도연육교를 지나면 비치로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사실 새학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저에게 꿀맛같은 주말을 힘든 산행으로 보내고 싶지는 않은 생각이 더 컸습니다만 눈앞에 펼쳐진 길을 걸으면서 오히려 재충전이 되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연육교를 자주 갔었지만 요근래는 오랫만에 가서 그런지 관광객도 많이 늘었고 표지판도 잘 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몇년전까지만 해도 표지판만 보고 찾아가는 것이 참 힘들었습니다^^;)
출발 전 비치로드에 대해 검색을 해보았더니 마산시가 3억 6천만원 정도를 들여서 시행한 사업이라는 군요...

바다와 산을 함께 만나는 곳
비치로드를 걸으면서 제일 좋았던 점은 바다도 보고 산도 보고 할 수 있다는 점이 었습니다. 산길을 조금 걷다 보면 어느새 바닷가를 걷고 있고 또 바닷가를 걷다보면 다시 산길이 나왔지요. 여러가지 코스가 있습니다만, 저는 늦은 오후에 걸었기 때문에 1전망대와 2전망대를 지나 되돌아오는 단거리 1코스를 걸었습니다. 사진도 찍고 노느라 대략 3시간 정도가 걸렸네요^^;


사진 속 반대편 해안을 따라 쭈~욱~ 걷습니다.


이렇게 산길(?)도 나오고,


또 이렇게 바닷물과 놀 수도 있습니다^^


조금 멀리 왔나 보네요~ 멀리 저도연육교가 보입니다.


제1전망대에서는 거제와 고성이 보입니다.


다시 꼬불꼬불 산길을 지나...

제2전망대에서 바라본 바다 입니다. 늦은 오후라 금망 날이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어딜가나 사람들 많이 다녀가는 곳에 꼭 따라다니는 쓰레기와 주차 문제가 이곳 비치로드에도 있었습니다.(항상 어딜가나 있는 문제 이지요...) 이 글을 보시는 분들도 이번주말 바다와 산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비치로드를 걸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설정

트랙백

댓글

  • 이윤기 2011.03.31 15:2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지난 2월말에 여기 갔다왔어요. 아주 괜찮았어요. 봄에 한 번 더 가보려고 마음먹고 있어요

    • 영소심쌤 2011.04.03 23:34 신고 수정/삭제

      연육교 가기 전 해물라면 잘하는 집 꼭 소개시켜주세요!^^

  • 지나가다들른.. 2011.04.03 04:03 답글 | 수정/삭제 | ADDR

    글 잘 구경하고 갑니다.
    잘쓰셨네요.
    공감되더군요..
    저는 특히나 예산이 3억 6천인데..
    돈을 어디다 어떻게 썼나 하는
    의문을 갖게 되었답니다.
    바닷가 주변 쓰레기나 표지판,
    안내도 등등을 보면서 말이죠...
    하지만 산길을 지나면 확트인 바다가 보이고,
    또 힘든 산길을 지나면 확트인 바다가 보이고...
    예산이 어떻게 쓰였는진 아직도 의문으로 남으나...
    비치로드는 참 인상적인 곳이라 생각합니다.
    좋은하루되세요^^

  • 아~~~ 자도 가고 싶은 곳 중에 하납니다
    친구들을 꼬셔 가봐야겠네요 ㅋㅋ

  • †마법루시퍼† 2011.04.24 05: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영소심쌤 잘 보고 가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