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
“오늘은 날씨가 너무 춥단 말이야!”
“아~ 선~생~님~ 잔디밭 가자요? 네?”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가 한창인 요즘, 점심을 먹고 난 뒤 아이들과 내가 거의 매일 벌이는 실랑이다. YMCA를 다녔던 친구들, 또 처음 YMCA를 다닌 친구들도 이제는 YMCA에 조금은 적응이 됐는지 오늘은 산에 가자며, 오늘은 잔디밭에 가자며 졸라댄다.


“얘들아 꽃이랑 나뭇가지 꺾으면 되나 안 되나?”
“안 돼요~”
“그래 꽃이랑 나무도 우리처럼 숨 쉬고 있어서 꺾으면 아프다이가..꺾으면 안 된다. 알겠제?”
활짝 핀 꽃들이 아이들 눈에도 참 예쁜지 한참을 꺾고 싶어 하다가 떨어진 동백, 벚꽃, 목련의 꽃잎을 주워 고사리 같은 손에 꼬옥 쥐고 우리반으로 들고 들어 오곤 한다.
우리는 장난감이 없기 때문에(처음엔 너무 신기했다) 산이나 잔디밭으로 놀러 갔을때 아이들 스스로가 너무나 자연스럽게 장난감과 놀이를 만들 줄 안다. 잔디밭에 굴러보기, 돌멩이·나뭇잎 등을 주워 소꿉놀이 하기, 나뭇가지로 땅을 파기 놀이, 밤·도토리 줍기, 죽은 지렁이 관찰하기 등등 모든게 아이들 장난감이고 놀이터가 된다. 특히 요즘 처럼 봄이나 가을에는 너무 덥거나 또 너무 춥지 않기 때문에 아이들이 더 신나게 놀 수 있는 놀이터가 된다.

“선생님 입에서 봄 냄새가 나요”
목련 차를 마신 뒤 한 아이가 한 말이다. 아이들과 함께 지내다 보면 어떻게 그런 표현력을 가질 수 있는지 감탄이 절로 나올때가 많다. 아이들과 목련 잎을 주워 차 명상을 하고, 쑥을 캐서 쑥버무리를 해먹고, 예쁜 꽃으로 화전도 부쳐 먹고 산으로 잔디밭으로 온종일 뛰어다니다 보니 봄이 오는 것이 온몸으로 느껴지는 것 같다. 봄이 오니 아이들의 웃음소리도 더 커진 것 같다.


* 아기스포츠단에서 발행한 '웃음소리'에 실었던 글 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하늘엔별 2011.04.04 10:5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이의 표현력이 대단합니다. ㅎㅎㅎ

  • 그 표현력은 따라 갈 수가 없지요..
    세상에 너무 찌든건지...ㅋㅋ
    아이들 표현이 너무 이쁘네요~
    그걸 발견하신 선생님 마음도 곱고~


3월 하고도 중순이 되었습니다. 제가 다니는 유치원도 새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매년 새학기의 아침은 아이들 우는 소리로 가득합니다
난생 처음 엄마와 긴 시간을 떨어져야 하는 생이별을 겪는 아이들이 우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아이들이 낯선 환경에 적응하기까지 얼마나 걸릴까요?
짧게는 몇일에서 길게는 한학기 동안 우는 아이들도 봤습니다.
그래도 매일 아침 엄마와 떨어져 낯선 환경에 차츰 적응해가는 아이들이 기특합니다.


"유치원에 오면 선생님이 엄마예요?"
몇년전 한 아이가 울먹울먹 거리며 하던 말이 기억납니다.
유치원 선생님은 때로는 아이들에게 엄마가 되기도 한답니다.
우리 선생님들이 진짜 엄마처럼은 될 수 없겠지만 아이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도록 많이 안아주고 달래주기도 하지요.
"유치원에 오면 쌤이 엄마야"
제가 아이들에게 이 이야기를 하면 아이들 반응은 "에이~ 쌤이 왜 우리엄마예요?", "정말 엄마라고 불러도 되요?"라며 대부분의 아이들이 재미있다는 듯한 반응을 보입니다. 아이들에게 선생님이라는 선을 긋는 것 보단 때로는 엄마같은 때로는 친구같은 선생님으로 기억되는게 제 바램이지요.   

나는 도사가 아니다!
옛날 말에 시간이 약이라는 말이 있듯이 아이들과 선생님에게는 서로에게 익숙해질 수 있는 시간이 필요 합니다. 몇달 전, 유치원 상담 통화 중 한 학부모님께서 "유치원 선생님들은 아이들을 보면 척하니 알지 않나요?"라고 말씀하시더군요.
물론 내공이 깊으신 선생님들께서는 아이를 한번 보고 성격이며 취향까지 알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아마 대부분의 선생님들께서는 '우린 도사가 아니야'를 외치 실 것 같습니다.(저만 그럴 수도 있습니다^^;)  1년이라는 시간을 오합지졸 아이들과 보내면서 함께 울고 웃고 싸우고 하면서 개인적인 아이들의 취향까지도 하나하나 알아가게 되는 것이죠. 저도 어떤 아이든 한번에 모든걸 다 꽤 뚫어보는 능력자(?)로 거듭나려면 내공을 열심히 쌓도록 해야겠습니다.
 

3월 한달 아이들과 기초생활습관을 몸에 익히고 서로에게 친숙해져야 하는 시간이라 아이들도 또 저도 조금은 힘겹고 4월이 오는지도 모르게 한달이 지나가 버렸습니다. 우리 유치원 앞 마당에는 커다란 벚나무가 있는데요, 벚꽃을 활짝 피울 준비가 다 된 것 처럼 보입니다. 조금더 날씨가 따뜻해지고 벚꽃이 날리는 유치원 마당에서 아이들이랑 빨리 사진찍고 놀았으면 좋겠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재밌어요 선생님~^^
    아이들을 하나씩 알아가는 재미가 있지요.
    바로 알아 보는 능력자 보다 그게 다 낮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요
    물론 경험이 쌓이다 보면 척보면 척이 나오긴 하지만 그것이 아이를 색안경 끼고 보게 하기도 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