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비치로드를 다녀왔습니다.
일명 콰이강의 다리로 불리는 저도연육교를 지나면 비치로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사실 새학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저에게 꿀맛같은 주말을 힘든 산행으로 보내고 싶지는 않은 생각이 더 컸습니다만 눈앞에 펼쳐진 길을 걸으면서 오히려 재충전이 되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연육교를 자주 갔었지만 요근래는 오랫만에 가서 그런지 관광객도 많이 늘었고 표지판도 잘 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몇년전까지만 해도 표지판만 보고 찾아가는 것이 참 힘들었습니다^^;)
출발 전 비치로드에 대해 검색을 해보았더니 마산시가 3억 6천만원 정도를 들여서 시행한 사업이라는 군요...

바다와 산을 함께 만나는 곳
비치로드를 걸으면서 제일 좋았던 점은 바다도 보고 산도 보고 할 수 있다는 점이 었습니다. 산길을 조금 걷다 보면 어느새 바닷가를 걷고 있고 또 바닷가를 걷다보면 다시 산길이 나왔지요. 여러가지 코스가 있습니다만, 저는 늦은 오후에 걸었기 때문에 1전망대와 2전망대를 지나 되돌아오는 단거리 1코스를 걸었습니다. 사진도 찍고 노느라 대략 3시간 정도가 걸렸네요^^;


사진 속 반대편 해안을 따라 쭈~욱~ 걷습니다.


이렇게 산길(?)도 나오고,


또 이렇게 바닷물과 놀 수도 있습니다^^


조금 멀리 왔나 보네요~ 멀리 저도연육교가 보입니다.


제1전망대에서는 거제와 고성이 보입니다.


다시 꼬불꼬불 산길을 지나...

제2전망대에서 바라본 바다 입니다. 늦은 오후라 금망 날이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어딜가나 사람들 많이 다녀가는 곳에 꼭 따라다니는 쓰레기와 주차 문제가 이곳 비치로드에도 있었습니다.(항상 어딜가나 있는 문제 이지요...) 이 글을 보시는 분들도 이번주말 바다와 산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비치로드를 걸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설정

트랙백

댓글

  • 이윤기 2011.03.31 15:2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지난 2월말에 여기 갔다왔어요. 아주 괜찮았어요. 봄에 한 번 더 가보려고 마음먹고 있어요

    • 영소심쌤 2011.04.03 23:34 신고 수정/삭제

      연육교 가기 전 해물라면 잘하는 집 꼭 소개시켜주세요!^^

  • 지나가다들른.. 2011.04.03 04:03 답글 | 수정/삭제 | ADDR

    글 잘 구경하고 갑니다.
    잘쓰셨네요.
    공감되더군요..
    저는 특히나 예산이 3억 6천인데..
    돈을 어디다 어떻게 썼나 하는
    의문을 갖게 되었답니다.
    바닷가 주변 쓰레기나 표지판,
    안내도 등등을 보면서 말이죠...
    하지만 산길을 지나면 확트인 바다가 보이고,
    또 힘든 산길을 지나면 확트인 바다가 보이고...
    예산이 어떻게 쓰였는진 아직도 의문으로 남으나...
    비치로드는 참 인상적인 곳이라 생각합니다.
    좋은하루되세요^^

  • 아~~~ 자도 가고 싶은 곳 중에 하납니다
    친구들을 꼬셔 가봐야겠네요 ㅋㅋ

  • †마법루시퍼† 2011.04.24 05: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영소심쌤 잘 보고 가요~
    행복한 휴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