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유치원에서는 봄, 여름, 가을, 겨울 이렇게 그 계절을 느낄 수 있는 캠프를 떠나게 됩니다.
11월, 가을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가을캠프를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사실 이번 가을캠프를 떠나면서 남해 편백에는 편백나무가 많기 때문에 가을에도 푸를것이라는 고정관념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가을 캠프를 다녀오고 나서 그 고정관념은 깨졌지요.
편백나무의 초록색, 단풍의 빨강 그리고 여러나무들의 알록달록함이 더해져 아름다운 수채화를 감상하는 듯 했습니다. 아니, 수채화 보다 더 아름다웠습니다.

남해편백에 가면 편백나무향을 맡을 수 있습니다.
저는 그 특유의 향이 좋습니다.
편백나무 밑에가면 축구공 같이 생긴 쭉정이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 쭉정이 들은 원래는 편백나무 씨앗이 들어있었다가 씨앗이 없어진 것이라고 들었는데, 아무튼 이 쭉정이들을 여러게 주워서 냄새를 맡으면 편백나무 향이 더 진하게 납니다. 그것들을 모아서 배게를 만들기도 한다고 하네요.
우리 아이들은 '누가 더 쭉정이를 많이 주울까?' 마치 내기를 하는듯 줍기 놀이를 하기도 하지요. 

                                              낮에는 남해 바다가 보이는 전망대입니다.

캠프를 떠나되면 그 계절에 맞는 여러가지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게 됩니다.
이번 가을캠프에서 개인적으로 제일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이 '별빛산행'입니다.
랜턴을 들고 바다가 보이는 전망대까지 약 2시간 가량을 걸어야 하는 야간산행 입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서 무서워 하지 않을까?'하는 것은 제 걱정,
'힘들다고 못 걷는다면 어쩌지?'하는 것도 제 걱정
'깜깜해서 길 잃으면 안되는데...'역시 다 제 걱정이었습니다.
걱정과 우려스러운 제 마음과는 달리 우리 꼬맹이 친구들은 너무나 씩씩하고 신나게 잘 해내 주었습니다.
그날따라 달님께서 랜턴없이 걸어도 될 만큼 유난히 밝은 달빛을 비춰주셨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꾀 힘들었지만 어른들 보다 더 씩씩하고 용감한 우리 아이들과 함께한 별빛산행은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세겨졌습니다.
11월, 알록달록 여러색이 어우러진 남해 편백에서 가을의 정취를 듬뿍 느끼고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민병욱 2011.12.07 18:18 답글 | 수정/삭제 | ADDR

    경남도민일보 갱상도 문화학교 추진단입니다. 엊그제 새해가 시작된 것 같았는데, 벌써 '송년 시즌'이라뇨. '세월이 화살'이라는 말을 실감합니다.

    '갱상도 블로거'들과 2011년을 함께 마무리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연대와 소통으로 결속을 다지는 것은 물론 올 한 해 되돌아볼 일은 없는지, 새해 준비는 어떻게 하면 좋을 지 같이 모여 수다 좀 떠들어 보자는 취지입니다.

    가벼운 이야기부터 무거운 이야기까지 온갖 이야기들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요. 재밌고, 유익한 자리가 되리라 확신합니다. 곁들여서 이날 2011년 '갱상도 블로그 공동체'의 변화 발전을 위해 애쓰신 분을 뽑아 격려하는 자리도 마련했습니다.

    12월, 이런저런 약속 많으시겠지만, 부디 많은 블로거가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8일과 13일 또는 14일무렵 참석 확인전화 드리겠습니다.

    제목: '가는 해 안 잡는다, 오는 해도 막지 말자!'(가제)
    언제: 2011년 12월 15일 저녁 7시
    모이는 곳: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밥 먹으면서 술도 한 잔 할 수 있는 곳으로 알아보고 있습니다. 댓글이나 문자 보내주시면 확정되는 대로 따로 연락드리겠습니다. 장소 예약 관계로 14일 저녁까지만 받겠습니다.
    참가비: 1만 원.
    문의: 민병욱 019-559-9102 블로그 http://min.idomin.com 이메일 min@idomin.com

    <진행순서>(초초안)
    -7시~7시 40분 즐겁게 밥 먹고, 마시기
    -7시 40분~8시 간단한 참가자 소개
    -8시~10시 자유로운 발표와 토론
    예) 올해 블로그 생태계에서는 어떤 일이…. 올 한해 갱블 활동하면서 기억에 남는 것은 무엇? (기뻤던 일, 고쳤으면 하는 것들)…. 내년에 갱블 차원에서 해볼 만한 일은 어떤 게 있을까…. 올해 갱블에서는 누가 갱블 발전을 위해 애썼는지 뽑아 봅시다.
    **이야기 나눌만한 '거리' 있으시면 제안해 주십시오. 적극 반영하겠습니다.